[게임 마에스트로와 차 한잔] 오승택 레드덕 대표

게임포털 피망 론칭ㆍ스페셜포스 성공적 서비스
"신작 제작몰두… FPS 세대교체 하고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페셜포스'와 `서든어택'의 2강 체제로 굳어졌던 1인칭슈팅(FPS) 게임 시장에 새로운 흐름을 몰고 왔던 `아바'를 제작한 레드덕이 신작 `메트로 컨플릭트'의 준비에 한창이다.

레드덕을 이끌고 있는 오승택 대표는 네오위즈 재직시절 게임 포털 피망의 론칭과 스페셜포스의 성공적인 서비스를 이끈 사업 실무자 출신이다. 그러나 아바의 제작 과정에서 그랬듯 신작 메트로 컨플릭트의 개발에도 깊숙이 관여할 만큼 게임 전문가이기도 하다. 또 최근에는 중국의 간판 게임사 텐센트로부터 지분 투자를 이끌어 내 주목받기도 했다.

메트로 컨플릭트는 NHN 한게임을 통해 서비스 될 예정이며, 향후 한게임의 주요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 대표는 "아바가 시도했으나 미완성에 그쳤던 세대교체를 이번 신작을 통해 해보고 싶다"며 "아바 프로젝트가 가졌던 장단점을 분석하고 있고 이를 토대로 메트로 컨플릭트의 제작에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포스, 서든어택 등 선발 2강은 온라인게임 내에 FPS 장르를 접목, 흥행시키는 대중화를 이룬 게임들이다. 소규모 분대전투를 통해 상대를 저격하는 단순명쾌한 재미를 줬고 이는 호흡이 짧은 재미요소를 추구하던 게임팬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반면 아바는 FPS게임이 구현할 수 있는 물리 움직임을 보다 사실적으로 구현하고, 그래픽 퀄리티 또한 극대화시킨 게임이었다. 전투에 임하는 게이머들이 펼치는 협력-연계 플레이 또한 기존 흥행게임과는 또 다른 양상으로 펼쳐지게끔 설계돼 있었다. 이로 인해 국내 시장에서 입지를 구축했고 텐센트를 통해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등 성과도 냈다.

하지만 그는 "만족스럽진 않은 성과였다"며 "언리얼 엔진을 통해 게임을 제작한 만큼 개발 과정에서 애로도 많았고 PC 사양의 문제로 이를 이용자들이 충분히 즐기는 데 어려움도 있었다"고 전했다. 또 전술의 고도화라는 측면도 이용자들의 정서와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신작의 개발은 장점의 극대화와 단점의 극복에 맞춰졌다. 그는 "FPS 게임 본연의 재미인 저격과 타격감 구현에 보다 주력하고 있다"며 "물론 언리얼3 엔진을 채용한 만큼 아바와 마찬가지로 그래픽과 물리움직임의 선진화라는 큰 틀은 변화가 없으며, 기존 흥행작과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를 조합한 신작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레드덕은 네오위즈게임즈의 개발스튜디오였던 엔틱스소프트를 모태로 한다. 기대를 모았던 `요구르팅'의 실패로 의기소침했던 이 조직을 오 대표가 2006년부터 맡아 5년간 이끌고 있다.

"고비가 많았습니다. 아바의 사업성과에 힘입어 인력을 확장했다가 다시 감축하는 어려움도 있었습니다. 다들 인내하고 회사를 위해 헌신하고 있고 이제 신작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텐센트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며 피인수 가능성도 업계에서 회자됐으나 오 대표는 "현 시점에서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텐센트가 보유한 레드덕 지분은 20%에 조금 못 미치는 상황이다.

"첫번째 목표는 회사를 성장시켜 상장하는 것입니다. 메트로 컨플릭트의 성과는 이의 성취를 위한 첫 관문이 될것입니다. 궁극적인 목표는 온라인 FPS게임 장르에서 세계적인 인지도를 갖추는 것입니다. 멋진 게임을 만들어 명망을 얻고 싶습니다."

메트로 컨플릭트의 개발을 시작한 것은 지난 2009년 초. 본격적인 개발에 돌입한 것은 2010년 초다. 이 게임은 FPS 장르를 열어간 서든어택, 스페셜포스의 후속작과 비슷한 시기에 출시해 경쟁을 펼쳐야 한다. 오 대표와 레드덕의 신작이 경쟁에서 승리해 새로운 흐름을 주도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정근기자 antilaw@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