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서 미술작품 감상해요"

NHN, 매월 3만점 업데이트… 35만점 제공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HN(대표 김상헌)은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미술작품정보' 서비스를 개시하고 35만점의 미술작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NHN이 프랑스박물관연합(RMN)의 한국 파트너인 GNC미디어와의 협약을 맺고 RMN이 보유한 콘텐츠 대부분을 네이버를 통해 제공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현재 네이버는 전체 콘텐츠 가운데 1만점과 국립현대미술관의 소장작품 중 이중섭화가의 작품을 우선 공개한 상태다.

NHN은 매월 3만점의 이미지를 업데이트해 12월까지 약 20만 점의 미술작품을 게시할 계획이며, 전문 해설 정보 올해 상반기 중에 1600여건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서비스를 통해 미술작품을 감상하려는 이용자는 작품명, 미술관명, 화가명, 미술사조 등 다양한 질의어로 검색이 가능하며, 회화의 경우 확대보기 기능을 통해 섬세한 붓터치까지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네이버는 작품수 확보에 맞춰 루브르박물관전, 르네상스전, 고흐전 등 미술관, 사조, 작가별로 다양한 온라인 전시를 마련해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미술 작품 감상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지성기자 jspark@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