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로젝터폰 `아몰레드빔` 출시

최대 50인치 크기ㆍ고화질 영상 감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대표 최지성)는 고화질 프로젝터 기능을 탑재한 휴대폰 `아몰레드빔(모델명:SPH-W9600)'을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아몰레드빔은 지난해 2월 선보인 `햅틱빔'의 후속 모델로, 최대 50인치 크기로 영상을 내보낼 수 있다. WVGA(800×480)급 고화질로 영상을 감상할 수 있으며 햅틱빔에 비해 해상도는 2.5배, 화면 밝기 1.5배가 향상됐다.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 다양한 문서를 영상으로 내보낼 수 있으며 인터넷 화면 확대, 디빅스(DivX) 송출 등 다양한 프레젠테이션 기능을 지원한다. 또 그림과 사물을 카메라로 촬영해 실시간으로 프로젝터 화면으로 보여 주는 `실물화상기', 알람설정 시 벨소리와 함께 대화면으로 이미지와 시간을 보여 주는 `모닝빔', 다양한 컬러를 지원하는 `손전등' 기능도 갖췄다 .

3.3인치 크기의 아몰레드(AMOLED) 화면에 500만 화소 카메라를 장착했으며 지상파DMB, 블루투스 등의 다양한 부가기능을 탑재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아몰레드빔은 기존 햅틱빔에 비해 유용하고 재미있는 기능이 한층 강화된 것이 특징"이라며 "프로젝터와 휴대폰의 컨버전스 제품으로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지성기자 ezscape@

◆사진 : 삼성전자 프로젝터폰 '아몰레드빔'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