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IT시장 `애플 따라하기` 열풍

삼성 '바다폰' 개발 박차…노키아는 태블릿PC 출시 서둘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 IT업체들이 `애플 따라하기' 열풍에 휩싸였다. 삼성전자가 독자 스마트폰 운영체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구글에 이어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체 브랜드 휴대폰을 선보인다. 휴대폰 시장 1위 노키아는 태블릿PC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 애플의 성공에 자극 받은 데 따른 것이지만 단순한 `따라하기'로는 사실상 `모바일 천하'를 평정한 애플을 따라잡기에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7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MS)는 오는 1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체 브랜드 휴대폰 `핑크'를 선보일 계획이다. 핑크는 이달 말 미국 1위 이동통신사 버라이존을 통해 출시된다. MS가 디자인, 소프트웨어, 온라인 서비스 등을 총괄하고 생산은 일본 샤프가 담당한다. MS는 지난 2008년 휴대폰 시장 진입을 위해 벤처기업인 데인저를 인수했다.

반면 휴대폰 업체들은 애플의 `아이패드'가 기대 이상의 열풍을 일으키자 태블릿PC 경쟁에 나섰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태블릿PC 출시를 공식화한 데 이어, 노키아도 올 연말에 태블릿PC를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그동안 태블릿PC 출시 계획이 없다고 밝혔지만 아이패드 출시를 전후해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한 상황이다. LG전자도 과거 태블릿PC를 출시했다 판매부진으로 인해 단종시킨 바 있다.

올 1월 자체 브랜드 스마트폰 `넥서스원'을 출시한 구글에 이어 MS까지 휴대폰을 선보이면서 세계 휴대폰 시장은 `IT 공룡'의 각축전으로 흐르고 있다. MS는 올 하반기에 윈도모바일 운영체제의 후속작인 `윈도폰7'을 공개하고 PC 운영체제 시장에서의 영광을 재현하겠다는 각오다. 여기에다 세계 2위 휴대폰 업체 삼성전자도 독자 운영체제 `바다'를 통해 아이폰의 아성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세계 시장에서 64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한 삼성전자는 올해 바다폰을 포함해 3000만대 이상의 스마트폰을 판매하겠다는 방침이다.

소프트웨어 업체가 휴대폰 제조에 나서고, 휴대폰 업체가 태블릿PC로 영역을 확장하는 등 세계 휴대폰 시장에 합종연횡이 잇따르고 있지만 시장의 전망은 낙관적이지 않은 상황이다. 삼성전자의 바다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고 노키아는 휴대폰 1위 자리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MS의 휴대폰 시장 진출도 오는 8일로 예정된 애플의 새 아이폰 운영체제 출시 소식에 가려 조명을 받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시너지를 통해 성공을 거두고 있는 애플을 견제하려면 단순한 `애플 따라하기' 전략으로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애플의 성공에 고무받은 세계적인 IT기업들이 너도나도 따라하기에 나서고 있지만 정작 애플은 새 아이폰 운영체제와 아이폰 신제품으로 한 발짝 더 달아나는 형국"이라며 "각 업체들도 저마다 생존을 위해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지성기자 ezscape@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