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인터넷, G마켓 채널 서비스 `날개` 달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G마켓에서 넷마블 게임을 즐긴다!`

CJ인터넷은 게임포털 넷마블 서비스 게임의 채널링 서비스 계약을 G마켓과 체결하고 2월25일부터 G마켓 넷마블 채널 서비스를 시작했다.

CJ인터넷은 29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게임포털 넷마블과 월 평균 고유 방문자수 1800만명에 육박하는 최대 오픈마켓 G마켓의 제휴로 적지 않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온라인 게임과 쇼핑 구매자층이 유사하다는 점에서 양사의 매출 증대가 기대된다.

CJ인터넷은 G마켓 채널 서비스 초기부터 적지 않은 성과를 내고 있다. CJ인터넷은 웹보드류 20여 종과 플래시게임만으로 G마켓 채널 서비스를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일주일만에 일 평균 방문자 수가 5% 증가해 시작부터 G마켓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CJ인터넷은 향후 MMORPG와 액션 등 채널 서비스 게임 제품군을 늘려갈 예정이다. CJ인터넷 넷마블의 핵심 타이틀들의 G마켓 서비스가 시작될 경우 신규 이용자 유입과 매출 증가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G마켓은 넷마블 채널 서비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각종 선물과 쿠폰을 나눠주는 이벤트를 진행하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G스탬프를 이용해 넷마블 캐시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해 CJ인터넷과 적극적인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CJ인터넷 오재훈 게임포털사업본부장은 "국내 최대 오픈마켓인 G마켓과의 채널링 서비스로 더 많은 분들에게 넷마블 게임을 소개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특히 점심시간 등을 이용해 쇼핑과 게임을 즐기는 분들께 반가운 소식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다양한 장르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G마켓 사업개발실 나영호 이사는 "G마켓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쇼핑과 게임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도록 즐거움, 편의성과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겠다"며 "나아가 이를 통해 신규고객을 확보하고 하나의 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써 자리매김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마켓은 `던전앤파이터`와 `카트라이더` e스포츠 대회를 후원하는 등 게임과 e스포츠 관련 제휴에 적극적으로 나서 적지 않은 성과를 거뒀다.

디지털뉴스부
제공=www.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