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젖먹이 딸 굶겨죽인 부부, 무슨 게임했나 했더니…충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게임중독 부부…딸은 굶는데 `사이버 딸` 집착
전문가 "육아스트레스 탓, PC방 좁은 공간 현실감 떨어져"
인터넷 게임에 빠져 생후 3개월 된 딸을 방치해 굶겨죽인 비정한 부부가 매일 밤 PC방에서 즐긴 게임이 온라인상에서 소녀를 양육하는 내용을 담은 롤플레잉게임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태어난 지 3개월 된 자신의 딸보다 가상의 세계에 생성된 소녀 캐릭터에더 집착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수원서부경찰서가 신생아 딸을 굶어 죽게 한 혐의(유기치사)로 4일 구속한 김모(41.무직)씨 부부가 즐긴 게임은 `프리우스 온라인'.

이 게임은 이용자가 기억을 잃어버린 `아니마'라는 소녀 캐릭터와 함께 전투를 벌이는 내용의 다중온라인 롤플레잉게임으로 지난 2008년 10월부터 공개 서비스됐다.

특히 이용자들은 레벨 10 이상이 되면 `아니마' 캐릭터를 데리고 다니며 키울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된다. 또 아이템 샵 등을 통해 아니마 캐릭터에게 옷과 장신구를 사주거나 블로그에 육아일기까지 쓰면서 딸처럼 키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 부부 또한 게임 레벨이 높아 아니마를 키울 수 있는 자격을 얻어 이 소녀 캐릭터를 양육하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자기 자식이 우선이지, 내 자식은 굶고 있는데 인터넷 게임에서 캐릭터를 키우는데 빠져 내 자식을 굶어 죽게 했다는 게 도저히 이해되지 않았다"고말했다.

네티즌들은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주요 포털사이트 네티즌 의견란 등을 통해 `저러고도 엄마, 아빠라고 얼굴을 들고 다녔냐'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 `게임계정이용시간을 제한하자' 등 비난의 글과 함께 나름의 대책을 제시했다. 김씨 부부는 육아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하자 이에 대한 회피 수단으로 게임에 더욱 심취한 것으로 보인다며 사회적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는 "처음 부모 노릇을 하는 부모들의 교육을 돕거나 육아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하는 부모들이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등의 사회적 대책과 중독을 야기하는 사행성물이나 폭력물, 성적으로 자극적인 내용을 담은 게임물 등을 사전 예방하는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조언했다.

세브란스정신병원 정영철 교수는 "게임중독으로 감각박탈 현상이 일어나면 밤과낮 구분, 현실과 가상 구분도 잘 안된다. PC방과 같은 협소한 공간에 있으면 현실감도 떨어진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