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녹색경제질서를 G20 정상회의 의제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G20 정상회의를 세계 녹색경제질서 재편의 주도권 확보 기반으로 삼자."

오는 11월 G20 서울 정상회의를 계기로 국격 향상과 글로벌 협력 확대 필요성이 전 분야에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과학기술계가 녹색경제 및 과학기술 분야의 새로운 국제질서 수립 필요성을 제기하고 나섰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원장 김석준, STEPI)은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프레스센터에서 G20 정상회의가 향후 추진해야 할 의제와 실천과제를 모색하기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 STEPI 임기철 부원장은 `글로벌 녹색경제질서 주도를 위한 G20 서울 이니셔티브' 발표를 통해 세계 녹색경제 질서 수립을 위한 `서울 선언문'을 제시하고, 세계녹색펀드(World Green Fund) 창설과 `그린포올( Green for All)' 프로그램을 제안할 예정이다.

세계녹색펀드는 개도국 녹색지식 네트워크 결성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으로, 선진국 기업의 환경기술을 개도국 기업에 전수하고, 자금을 지원하는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그린포올 프로그램은 G20 국가간 실질적 협력을 유도하는 것으로, 선진국과 신흥국간 녹색기술 개발 공동협력 프로그램, 녹색기술은행 설립, 글로벌 핵에너지 프로그램, DMZ 생태 평화 활용 글로벌 녹색협력 프로그램 등이 포함된다.

이날 행사에서는 이화여대 유장희 교수를 좌장으로, 중앙일보 종합연구원 곽재원 원장, 홍익대 김종석 교수, 현대경제연구원 유병규 본부장, 교육과학기술부 이은우 국장, STEPI 정성철 명예연구위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채욱 원장 등이 참여해 관련 토론을 진행한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