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단점까지 사랑해!"

사용자 절대적 추종현상 '스톡홀롬 신드롬' 분석 제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애플의 아이폰이 국내에서 3주만에 16만대가 팔리며 인기몰이에 나선 가운데, 아이폰 사용자들의 절대적 추종현상을 `스톡홀롬 신드롬'과 연관짓는 분석이 제기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스톡홀롬 신드롬이란 은행강도의 인질이던 여성이 강도와 사랑에 빠져 그를 옹호하고, 오히려 경찰과 사회를 적대시하는 이상심리를 보인데서 유래한 심리학 용어다. 일부 사용자들이 명백한 아이폰의 단점까지도 옹호하고 있는데서 비롯된 것이다.

씨넷은 최근 덴마크 무선통신컨설팅업체인 스트렌드컨설트(Strand Consult)의 보고서를 인용, 많은 아이폰 사용자들이 아이폰에 집착하고 있지만 스스로 현혹됐다고 믿지 않는 경향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스트렌드컨설트는 보고서에서 "애플 아이폰이 뛰어난 UI를 제공하지만 상당한 기술적 결함을 지니고 있다"면서 "이는 이용자에게는 상당한 제약을 주지만 많은 아이폰의 디자인과 기능에 현혹된 이들은 오히려 단점까지도 옹호한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이같은 현상을 스톡홀롬 신드롬과 연관시키며, 아이폰 구매자를 `납치당한 인질'로까지 비유했다. 물론 이같은 분석이 지극히 주관적이라는 지적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분석은 최근 국내 아이폰에 대한 이상 열풍과 최근 사이버상에서 아이폰을 둘러싼 사용자간의 공방에 대해 적잖은 시사점을 던져준다.

실제 인터넷상에서는 아이폰과 경쟁 스마트폰의 차이점과 우수성을 놓고 이른바 `애플빠'들과 반(反) 아이폰 진영간의 치열간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이와중에 아이폰이 국내 휴대폰과 통신시장에 미칠 파장은 물론 객관적으로 제기되는 아이폰의 문제점까지도 논박의 대상이 되고 있다. 실제 아이폰이 취하는 재생폰 방식의 AS정책은 물론, 통화기능이나, 버추얼 키보드, 상대적으로 적은 배터리 용량, 일반폰에서 무상 제공하는 일부 유료애플리케이션 등에 대한 불만에 대해 반박하는 글들을 인터넷상에서 적잖게 찾아 볼 수 있다.

아이폰을 2주째 사용하고 있다는 한 IT블로거는 "훌륭한 UI와 앱스토어에 등재된 주옥같은 애플리케이션을 바탕으로 주변사람들의 시선을 받기에 부족함이 없다"면서도 "사용할수록 뭔가 불편하다는 느낌도 있고 아이폰이 항상 옳은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연세대 심리학과 황상민 교수는 "통신시장이 이미 개방화된 해외에서 아이폰이나 아이팟은 새로운 `디지털문화의 소비자'라는 문화코드로 받아들여진 측면이 강한 반면, 국내에서는 그동안 통신사들의 이해관계 때문에 무선인터넷 사용에 있어 제약을 받던 소비자들이 아이폰의 진입으로 일시에 억눌렸던 욕구를 분출시킨 것"이라면서 "아이폰에 대한 절대적 옹호 역시 같은 측면에서 이해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국내 통신기업이나 제조사들도 아이폰 열풍과 지지의 본질이 뭔지를 이해해야하며 구시대적 시각을 서둘러 탈피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조성훈기자 hoon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