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다음-MS `검색 동맹`

서비스 체험 확대… NHNㆍ구글 추격 박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과 마이크로스프트(MS)가 `검색 동맹'을 맺었다. 각각 NHN과 구글을 추격하고 있는 양사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다음은 17일 MS와 제휴를 맺고 MS의 검색엔진 `빙'의 한국판 서비스에 다음 검색 결과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빙에 적용되는 검색 결과는 바로가기, 카페, 블로그, 동영상, 게시판, 쇼핑, 책, 뮤직, 이미지 등이다. 뉴스와 웹, 광고 등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빙 한국판을 다음처럼 이용할 수 있게 된 셈이다.

다음은 이번 MS와 검색 동맹이 다음 검색 체험 확대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음 측은 "다음 검색은 검색 품질의 꾸준한 향상으로 이미 `1위 사업자'를 능가하는 검색 품질과 정확도를 확보했다"며 "서비스 체험 확대가 시장 점유를 확대해 나가는 데 중요한 요소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다음은 이같은 형태의 검색 동맹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빙의 외국어 검색 결과를 다음에 포함시켜 외국어 검색의 정확도도 높이기로 했다.

MS도 다음과 동맹으로 빙 한국판 서비스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MS 측은 "국내 사용자에게 보다 다양한 검색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다음과 제휴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다각도로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외신에 따르면 MS는 최근 야후와 검색 사업 제휴 계약을 체결(현지시간 4일)하는 등 파트너십을 통한 검색 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한민옥기자 mohan@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