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스마트폰 금융거래보안 내달 가이드라인 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감독당국이 스마트폰의 보안 강화 일환으로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최근 스마트폰 모바일뱅킹 등 금융거래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보안에 대한 우려가 꾸준히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향후 보안관련 기술 개발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1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TFT(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하고 스마트폰 금융거래 보안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있으며 내년 1월 중 최종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가이드라인은 공인인증서와 방화벽, 백신프로그램,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 설치를 의무화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스마트폰도 개인 PC수준의 보안 기술이 적용되는 셈이다. 다만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은 편의성 등을 고려해 당장 의무화하지 않고 단계적으로 의무화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

현재 아이폰 모바일뱅킹 서비스는 공인인증서만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반면 인터넷뱅킹은 공인인증서와 함께 방화벽과 백신, 키보드보안과 피싱방지 프로그램 등을 의무적으로 설치하고 있다.

가이드라인은 현재 하나은행의 아이폰 모바일뱅킹과 오는 28일 출시 예정인 기업은행의 이이폰 뱅킹 서비스는 물론 17개 은행들이 내년 상반기 공동으로 출시 예정인 스마트폰 모바일뱅킹 서비스에 적용된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방화벽과 백신프로그램 등 보안 프로그램 설치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스마트폰이 개인PC와 기능이 같아 이에 상응하는 보안성이 요구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TFT에 참여하는 대형 은행 한 관계자도 "감독당국은 물론 전문가들이 스마트폰이 사실상 PC라는 점에서 PC에 근접하는 보안 수준이 요구된다는 데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하나은행과 기업은행이 가이드라인 제정 이전에 아이폰 모바일뱅킹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전자금융사고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꾸준히 제기된다. 하나은행은 금감원의 보안성 심의 절차를 거쳐 아이폰 뱅킹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기업은행은 현재 서비스의 보안성 심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여기에 가이드라인이 마련되더라도 기술적인 어려움과 비용 등으로 실제 프로그램 개발에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관측마저 나온다.

다른 대형은행 한 관계자는 "스마트폰 이용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 악성코드를 이용한 해킹 등의 전자금융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보안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송정훈ㆍ조성훈기자 repor@ㆍhoon21@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