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돌풍속 `T옴니아` 출시 1년 남겨진 숙제는…

"플랫폼ㆍ콘텐츠 경쟁력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스마트폰 열풍을 몰고 왔던 T옴니아가 출시 1년을 넘겼다. 지난해 11월 SK텔레콤이 삼성전자로부터 공급받아 첫 출시한 이후 16만대가 넘게 팔리면서 스마트폰 단일 모델로는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T옴니아는 이전에 혹은 비슷한 시기에 출시됐던 삼성의 미츠(Mits)시리즈,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대만 HTC의 듀얼터치, 캐나다 림의 블랙베리 등 다른 스마트폰과는 판매량이나 관심도에 있어 시장에서 분명 다른 입지를 점했다.

T옴니아가 주목받았던 이유는 한국 스마트폰의 하드웨어적 경쟁력을 한 차원 높였다는 점, 또 무선인터넷 서비스가 전환점을 맞고 있는 시기에 출시됐다는 점이었다. T옴니아 출시의 주역인 SK텔레콤과 삼성전자도 출사의 변(辯)으로 스마트폰을 통한 모바일 생태계와 조성과 이를 통한 새로운 고객가치 제공을 꼽았다.

이 출사의 변이 제대로 지켜졌는지는 검증이 필요하다. 하지만 T옴니아는 스마트폰을 한국 단말시장의 주류로 편입시키는 기폭제였고, 무선인터넷 활성화의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점에서 충분히 존재감을 드러냈다는 평이다.

그러나 말 많고 탈 많았던 애플의 아이폰 출시이후 T옴니아에 대한 관심은 예전만 못하다. 이통3사가 T옴니아의 후속버전인 T옴니아2를 속속 내놓고 있지만 여전히 화두는 아이폰이다. 출시한지 일주일여만에 T옴니아 1년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팔아치운 아이폰의 기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와 SK텔레콤 입장에서 그나마 위안인 것은 아이폰이 화두가 되면 될수록 앞으로 풀어야 할 숙제도 명확해진다는 점이다.

T옴니아와 아이폰을 모두 경험해본 사용자들은 "하드웨어 사양은 T옴니아가 더 좋거나 대등한데, 왜 아이폰이 왜 더 빠르고 고사양인 것처럼 느껴질까"하는 의문을 표명한다.

전문가들은 그 답을 하드웨어 경쟁력이 아닌 플랫폼 경쟁력의 차이에서 온다고 규정하고 있다. 철저하게 독자 플랫폼과 독자 소프트웨어만 고집해 최적화를 이끌어냄으로써, 상대적으로 범용OS인 윈도모바일의 `둔함'을 압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삼성이 최근 바다(bada)라는 독자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하겠다는 밝힌 것도 비로 이런 소비자들의 의문에 대해 답을 찾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바다의 성공 여부는 삼성전자가 `하드웨어만 경쟁력 있는'이란 꼬리표를 떼는 동시에 아이폰을 넘어설 수 있는 단초를 확보할 수 있을지 여부와도 무관치 않다.

SK텔레콤 역시 애플 아이폰의 앱스토어(온라인 애플리케이션 장터)에 대응하기 위한 T스토어를 선보였지만 아직은 갈 길이 멀다. 콘텐츠의 질적ㆍ양적 확대, 콘텐츠의 유통방식, 무선망의 효율적인 개방 등이 숙제로 남아있다. 선발사업자의 입지를 이용해 좋은 단말기를 출시한 것만으로 이통시장을 휘어잡는 시대가 끝나가고 있으며, 여기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일이 발등의 불로 떨어진 것이다.

T옴니아 1년은 국내 무선인터넷시장 확대의 물꼬를 트는 기념비적인 기간이었지만 그 이상의 무거운 숙제도 남긴 셈이다.

김응열기자 uykim@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