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차이나모바일 OMS 적용 `오폰`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전자(대표 남용)는 이달 말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 기반한 `오폰'(OPhone, LG GW880)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오폰은 중국 차이나모바일이 구글 안드로이드에 기반해 개발한 오픈모바일시스템(OMS)을 적용한 스마트폰이다. GW880은 LG전자 첫 오폰모델로 중국 3G 이동통신 표준규격의 하나인 TD-SCDMA를 지원한다. 8.89㎝(3.5인치)의 전면 터치스크린에 800 x 480 해상도인 WVGA급 화질로 모바일인터넷과 이메일, 사진, 동영상 등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하나의 바탕화면에 최대 24개 응용 프로그램 등록이 가능해 불필요한 화면 이동 없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차이나모바일의 전용 앱스토어로 애플리케이션을 내려 받아 쓸 수 있으며 중국 모바일방송표준인 CMMB를 지원한다. 이밖에도 500만 화소 카메라, GPS, 블루투스 등 멀티미디어 기능을 갖췄다.

LG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10% 점유율을 달성했지만 중국에서는 3%대에 불과해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이 때문에 올 들어 중국내 이통 사업자들의 3G가입자 유치전을 계기로 출시단말 종수를 60개까지 확대하는 등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성훈기자 hoon21@

◆사진설명 : LG전자 모델이 중국시장용 안드로이드폰 'LG GW880'을 선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