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로드 랠리형 사업모델…국내 휴대폰업계 효자역할

전경련-LG경제연 보고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프로드 랠리형 사업모델…국내 휴대폰업계 효자역할
국내 휴대폰업체의 오프로드 랠리(Rally)형 사업모델이 지난해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하는데 있어 효자 노릇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5일 LG경제연구원과 공동 발간한 `국내 휴대폰업체의 글로벌 경쟁력 분석'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업체의 사업모델을 자동차 경기의 하나인 오프로드 랠리에 비유하며 민첩한 트렌드 인식과 신속한 대응력을 강점으로 꼽았다.

이에 비해 노키아(NOKIA)의 사업모델은 F1 포뮬러(Fomula) 경기에 비유했다. 노키아의 사업모델은 사전 제품설계 및 세팅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지만 일단 제품이 출시되면 대규모 공급계약을 바탕으로 한 규모의 경제로 강력한 원가우위를 지닌다.

휴대폰업계는 매년 서로 다른 기능을 가진 수백 개 모델이 개발되는 특성 때문에 어떤 전략을 취해야 할지 딜레마를 겪는 데 국내 휴대폰업체는 다양한 제품 및 차별화 모델을, 노키아는 표준화 모델을 선택해 사업을 영위해 왔다.

우리나라 휴대폰업체가 선전한 이유는 우선 시장의 니즈 변화에 따른 신속한 대응에 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랠리형 사업구조를 지닌 우리나라 기업은 금융위기 이후 터치스크린폰과 스마트폰 등 하이엔드(High-end) 제품 부상에 발빠르게 대응했으나 F1 포뮬러형을 지닌 노키아는 신속한 대응에 실패했다. 일례로 올해 2분기 휴대폰 제품 중 국내업체의 터치스크린 및 스마트폰 제품 수는 61개로 전체의 25% 수준이나 노키아는 10개로 4%에 불과했다.

두 번째로 경기 침체 영향도 우리나라에 우호적으로 작용했다. 노키아는 대량생산에 따른 원가우위를 바탕으로 평균판매단가 90달러 내외 저가폰에 주력, 개도국 중심 전략을 펴왔으나 경제 위기로 개도국 시장이 급격하게 축소되면서 매출에 타격을 입었다. 이에 반해 평균판매단가 200달러 내외의 하이엔드 제품을 주력으로 하는 우리나라는 주요 타깃 시장인 북미시장에서 휴대폰 판매량 감소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마지막으로는 제품 개발전략의 차이를 나타내는데 한국은 진동 모터 등 핵심 부품의 내부소싱 전략을 채택하고 관계회사와 협력을 통해 제품 개발 시간을 상대적으로 줄인 반면 노키아는 아웃소싱 전략을 취함으로써 부품개발에 많은 시간을 소요한 점도 단점으로 작용했다.

보고서는 그러나 향후 시장 중심이 스마트폰으로 재편되면서 애플, RIM(Research In Motion) 등 후발주자들의 약진이 국내업체들에게 위협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채윤정기자 echo@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