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뱅킹 내년초 본격 서비스

모바일금융협의회 이달말 공동 표준안 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마트폰을 이용한 은행권의 모바일뱅킹 서비스가 이르면 내년 초부터 본격 제공될 전망이다.

23일 금융권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민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농협 등 17개 은행으로 구성된 모바일금융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이달 말 스마트폰 기반의 모바일뱅킹 서비스에 대한 공동 표준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표준안을 금융정보화추진분과위원회에 제출해 표준화한 뒤 이를 기반으로 스마트폰 모바일뱅킹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르면 내년 초부터 스마트폰 뱅킹서비스가 대다수 은행 등에서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은행들이 스마트폰 뱅킹의 공동 개발에 나선 것은 스마트폰이 개방형 운영체제(OS)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인터넷뱅킹 수준의 보안 적용이 필요하지만, 개별 은행 독자적으로 추진하기에는 비용 부담 등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또 앞으로 다양한 운영체제가 탑재된 스마트폰이 보급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시장 환경이 어떻게 변할지 알 수 없는 점도 공동 표준안 마련의 계기가 됐다.

스마트폰 뱅킹이 공동 개발되면 은행별 서비스 메뉴나 이용방법이 유사해 여러 은행을 이용하는 고객도 손쉽게 스마트폰 뱅킹을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 3월 570만명이던 모바일뱅킹 이용자가 올 9월 현재 1000만명을 넘어섰지만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그동안 모바일뱅킹 서비스를 제대로 이용하지 못했다.

전 세계 휴대전화 시장에서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수량 기준으로 2003년 1.5%에서 작년 11.4%로 크게 높아졌으며 내년에는 21%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KT가 오는 28일 애플의 아이폰을 시판하면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스마트폰 뱅킹서비스는 초기부터 과도한 경쟁을 벌이기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공동 서비스 협력기반을 먼저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고객은 새로운 스마트폰 뱅킹에 대한 초기 학습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정훈기자 repor@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