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텔레콤 개인정보누출 1인당 5만원 배상책임"

  •  
  • 입력: 2009-11-06 20:2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7부(박경호 부장판사)는 강모씨 등 278명이 개인정보 누출로 인한 정신적 손해를 배상하라며 LG텔레콤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1명당 5만원씩 총 1천39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6일 밝혔다.

재판부는 "LG텔레콤은 2007년 말 현재 가입자수 780만6천명, 매출액 3조2천491억원의 거대 개인휴대통신사업자로 수많은 가입자의 개인정보를 수집ㆍ이용하고 있음에도, 기술 수준에 비해 보안이 현저히 취약한 시스템을 운영하는 등 주의의무를 위반해 개인정보를 누출시켰기 때문에 그에 따른 정신적 손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주민등록번호가 누출됐으나 이름은 누출되지 않았고, 개인정보 도용 등 실제 피해가 확산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위자료는 1인당 5만원으로 정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LG텔레콤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인 강씨 등은 LG텔레콤이 캐릭터와 멜로디 다운로드 서비스를 위해 가입고객의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협력업체에 제공한 아이디와 패스워드의 관리 소홀로 개인정보가 무더기로 누출되자, 1인당 50만원씩 배상하라며 소송을 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