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무선인터넷 정보 유통실태 중점 조사

방통심의위원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오는 12월 중순까지 휴대폰을 통해 제공되는 무선인터넷 정보에 대한 유통실태를 중점 조사한다고 4일 밝혔다.

방통심의위는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개방망에서 제공되는 모바일 콘텐츠의 불법ㆍ유해성 및 자율심의에 따른 수정ㆍ보완사항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방통심의위는 사업자들의 협의체인 무선인터넷사업자연합회(MOIBA)와 공동으로 조사를 진행해 사업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조사 과정에서 확인된 유해 정보에 대해서는 `해당정보의 삭제'와 `청소년유해매체물 결정' 등 조치를 취하고, 필요할 경우 이동통신사 내부 서비스에 대해서도 조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방통심의위는 "이번 중점조사를 통해 모바일 정보의 건전화와 자율심의를 통한 안정적인 유통관리가 보다 확고히 뿌리내리는 기회가 되도록 지원함과 동시에 위원회 차원의 심의정책 수립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희종기자 mindle@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