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 검색
지식산업

삼화콘덴서, 리튬이차전지 핵심 소재 개발

 

길재식 기자 osolgil@dt.co.kr | 입력: 2009-10-28 21:02
[2009년 10월 29일자 10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삼화콘덴서(대표 황호진)가 그동안 일본에 전량 의존했던 리튬이차전지 주소재인 리튬티탄산화물(LTO: Lithium Titanate Oxide) 음극활물질 재료 개발에 성공, 조만간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음극활물질은 양극활물질, 분리막, 전해액과 함께 2차전지 4대 핵심소재로 꼽힌다. 이차전지 내에서 양극활물질과 함께 전기를 발생시키는 역할을 하며, 리튬이차전지의 재료비 구성 중 약 10%를 차지한다.

삼화콘덴서는 세라믹 나노소재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음극활물질 재료를 기존 흑연계(Carbon)에서 리튬티탄산화물(LTO)로 대체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삼화콘덴서가 개발한 LTO는 기존에 쓰이던 흑연계 재료보다 고속 충전 및 방전이 가능하고, 높은 안정성과 긴 수명 등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또한 기존 탄소계보다 원가경쟁력이 탁월해 그 동안 수입에 의존해 오던 국내 이차전지 산업의 원가부담을 줄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삼화콘덴서는 음극활물질 재료에 쓰이는 나노파우더를 기존 200나노급에서 50나노급으로 대체하는데 성공, 음극활물질 및 이차전지 제품의 소형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LTO의 양산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면 현재 음극활물질 재료로 사용되는 탄소계의 20% 정도가 LTO로 즉시 대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삼화콘덴서 관계자는 "올해 안으로 본격적인 LTO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전기자동차(PHEV) 및 하이브리드카(HEV)와 스마트그리드용 에너지 저장장치 등에 장착되는 이차전지에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이번 LTO 국산화를 통한 음극활물질 개발은 그 동안 일본 업체들의 과점이 이어지고 있는 이차전지 소재산업의 국산 대체에 기여하는 의미가 있다"며 "그룹 내 계열사인 한국JCC(대표 강두석)와 삼화전기(대표 신백식)가 각각 집전체와 슈퍼커패시터(Supper Capacitor)를 생산해 초기에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