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통신기술 `하이패스 정보시스템 본 사업` 수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통신기술 `하이패스 정보시스템 본 사업` 수주
서울통신기술(대표 오세영)은 한국도로공사에서 발주하는 `하이패스 교통정보시스템' 본 사업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하이패스 교통정보시스템은 단거리 전용통신(DSRC)을 이용해 고속도로 기지국과 주행하는 차 안에 설치된 하이패스 단말기와 통신으로 교통정보를 수집한 후 교통정보센터에서 이를 필요한 정보형태로 만들어 고속도로 이용자에게 비용 없이 교통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이 서비스는 양재∼안성, 영동고속도로 신갈∼호법 구간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으며 실시간 도로상황, 갑작스러운 공사, 돌발상황, 도로통제 등 정보를 서비스 받게 된다.

앞으로 하이패스 교통정보 시스템은 오는 12월이면 수도권을 비롯해 경부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도로, 서해안고속도로 등 963㎞에 달하는 주요 구간에 구축되며, 오는 2012년까지 단계적으로 전국 고속도로에 구축 완료될 예정이다.

서울통신기술은 지난해 하이패스 교통정보시스템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데 이어, 본 사업에서도 품질과 성능테스트(BMT)를 거처 최종사업자로 선정됐다.

에서 기술적으로 완벽함을 입증하여 수주에 성공했다.

서울통신기술측은 "자사는 하이패스의 핵심인 통신기술(DSRC)을 자체적으로 확보하고 있는 데다 전국 하이패스 시스템 구축 경험에서부터 단말기를 생산 제조 판매까지 모두 담당하고 있다" 며 "금번 하이패스 교통정보시스템 역시 완벽하게 구축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고 강조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