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삼성네트웍스 합친다

내년 1월 출범… 매출 3조6000억 ICT 서비스기업 탄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동안 꾸준히 합병설이 제기돼온 삼성SDS와 삼성네트웍스가 내년 1월 통합법인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삼성SDS와 삼성네트웍스는 15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 사의 합병을 의결, 내년 1월 통합법인을 출범키로 했다. 이에 따라 총매출 3조6000억원, 임직원 1만명 규모의 거대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기업이 탄생할 전망이다.

양사의 합병설은 지난 수년간 시장에서 제기돼 왔다. 특히 올해 초 김인 삼성SDS 대표가 삼성네트웍스의 대표직을 겸임하면서 본격적으로 가시화 됐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합병비율을 1(삼성SDS) 대 약 0.15(삼성네트웍스)로 결정했으며 삼성SDS로 통합키로 했다.

특히 삼성SDS가 3조원대 기업으로 거듭나면 IT서비스 업계의 `빅3'로 불리는 LG CNS, SK C&C와의 매출 격차도 한층 크게 벌어지게 된다. LG CNS와 SK C&C는 지난해 각각 2조 16억원, 1조275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양사의 비즈니스 결합에 따른 활력도 기대된다.

삼성SDS는 IT서비스 전문기업으로, 삼성네트웍스는 정보통신서비스 전문기업으로 업계에서 자리매김을 해왔다. 통합된 삼성SDS는 기존 삼성네트웍스가 네트워크 서비스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데이터통신, 전화, 메시징 등 다양한 서비스를 기존 사업과 접목해 시너지를 발휘, IT서비스와 네트워크서비스를 결합한 ICT 서비스 기업으로 변신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양 사 모두 전자정부를 비롯한 해외진출을 추진해온 터라 전체적인 IT서비스 모델 발굴 및 구현부터 실제 사업 구축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국내외 사업에서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삼성SDS가 본격적으로 해외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매출 3조원 규모의 거대 IT서비스 기업의 외형을 갖추는 면이 글로벌 대형 IT서비스 기업들과의 경쟁에서도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된다.

삼성SDS 측은 "합병에 따라 클라우드 컴퓨팅, 통합커뮤니케이션(UC) 등 새로운 ICT서비스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향후 전략적 제휴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2015년 글로벌 톱10 ICT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