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에 감성화질평가 필요"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기존 측정법으론 안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재 디스플레이 가운데 가장 고화질을 제공하는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 OLED)의 화질을 제대로 평가하기 위해서는 사람이 눈으로 보는 `감성인지 화질평가법'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대표 강호문)는 13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한 `2009 국제정보디스플레이전시회(IMID)'에서 현재 물리적 광학특성과 전기적 특성을 기준으로 하는 디스플레이 화질 평가법을 감성화질평가법(Emotional Image Quality Evaluation)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회사 이승배 연구원은 발표에서 "브라운관 TV 화질을 기준으로 만든 NTSC 등 현재 측정법에 따르면 육안으로 보았을 때 AM OLED의 휘도(밝기)가 200칸델라(cd/㎡)만 돼도 400칸델라 휘도의 LCD보다 밝고 선명하게 보이는데, 이는 기존 측정법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AM OLED는 LCD 대비 30% 소비전력만으로도 동영상 구현 등 기본적 휴대기기 구동을 위한 평균 밝기를 낼 수 있다"며 "LCD보다 밝게 보임에도 소요되는 전력은 낮기 때문에 현재 전력량으로만 밝기를 측정하는 휘도계로는 AM OLED의 휘도가 더 낮게 나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색재현성을 표시하는 기존 NTSC 규격 대신 인지 색공간인 국제조명위원회(CIE)에서 인간의 색감인지 특성을 반영해 규정한 `부피색재현능력평가법'(VCRC)을 디스플레이 화질평가법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원은 또 인지명암평가법(PCL), 인지시야각평가법(PA) 등 감성화질평가법도 함께 제안했다.

이에 대해 회사측은 "감성화질평가법이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세계반도체 장비ㆍ재료협회(SEMI) 등에서 국제 표준화 과제로 추진하고 있어 감성화질 경쟁시대의 새로운 화질측정지표가 될 것"이라며 "이 평가법이 국제 표준화로 채택되면 한국이 디스플레이 패널 규격에 이어 화질평가 기준까지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승룡기자 s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