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완성보증제 `스타트`

문화부, 기보 등 3곳과 업무협약 … 이달말 보증대상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콘텐츠 완성보증제 `스타트`
영세한 콘텐츠 기업에 대한 금융기관의 투?융자 활성화를 지원하는 `콘텐츠 완성보증제도'가 본격 시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한국수출입은행, 기술보증기금, 한국콘텐츠진흥원 등과 `완성보증제도 및 콘텐츠 가치평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문화부와 세 기관은 △완성보증 공동운영 및 가입기업에 대한 지원 강화 △완성보증 프로젝트 공동관리 △콘텐츠가치평가 모델 공동개발 및 활성화를 위한 협력 등에 합의했다.

구체적으로 문화부는 완성보증 운영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에 3년간 100억원 규모를 출연하고, 수출입은행도 문화부와 동일 규모 예산을 출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완성보증제도를 통한 금융 대출은 보증액의 5배수인 1000억원 가량이 될 전망이다.

또한 기술보증기금은 추천 받은 콘텐츠에 대한 평가를 수행하고 보증서를 발급하며, 수출입은행 등 금융기관에서 이에 대해 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콘텐츠진흥원은 완성보증 관리기관 및 콘텐츠 가치평가 주관기관으로서 추천위원회 및 관리위원회를 구성?운영하며 콘텐츠가치평가 모델 개발 및 활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문화부는 이번 협약에 따라 제 1금융권의 자금 유입으로 콘텐츠 산업계의 제작자금 조달이 용이해지고 프로젝트 기준 금융 지원의 기반도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인촌 장관은 "성공과 실패의 불확실성이 큰 콘텐츠 산업의 특성 때문에 그동안 투융자를 둘러싼 정책적인 뒷받침이 어려웠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기틀을 마련하고 더 나아가 가치평가 체계도 만들어 제도적인 보완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부는 오는 9월 중 공고를 거쳐 9월말 1차 보증대상 콘텐츠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한민옥기자 mohan@

◆사진설명 : 김동수 한국수출입은행 은행장, 유인촌 문화부 장관, 진병화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이재웅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왼쪽부터) 등 이 완성보증제도 및 콘텐츠가치평가의 본격 시행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