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단체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소식에 충격과 깊은 애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제단체들은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에 공식 논평을 내고 김 전 대통령의 업적을 높게 평가하고 깊은 애도의 뜻을 나타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8일 논평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서거는 국가적으로 힘든 시기에 원로를 잃게 되었다는 점에서 큰 불행이자 손실이 아닐 수 없다"며 "김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의 정착과 남북화해협력을 위해 평생을 바치셨고 외환위기 시 우리의 경제 체질을 강화하고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업적을 남기셨다"고 평가했다.

대한상의는 "이제 고인이 남기신 큰 뜻과 업적을 기리면서 국가 발전에 더욱 힘써야 할 것"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심심한 애도를 표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김 전 대통령은 민주화에 큰 족적을 남기셨으며 IMF 경제위기 시에는 해외투자 유치에 적극 나서 경제의 조기 회복에 기여했다"며 "평화와 화합의 대북 정책을 통해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헌신했다"고 평가했다.

전경련은 또한 "경제계는 이러한 김 전 대통령 생전의 `나라사랑' 정신을 높이 기리며 어려운 경제상황을 조기 극복하는데 적극 나서 선진 일류국가 건설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무역협회는 "김 전 대통령은 우리나라 자유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고 남북관계를 개선하는데 크게 공헌한 지도자였다"며 "외환위기 이후 어려움에 처한 우리 경제를 더욱 활성화하고 우리나라가 무역강국으로 부상할 수 있게 하는 데도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협회는 "우리는 고인의 뜻을 따라 더욱 성숙한 자유 민주주의로 나아가고 국민 통합을 통해 일류 선진국으로 매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400만 무역인을 대표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김 전 대통령은 지난 외환위기 때 벤처기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획기적인 지원책 등을 통해 빠른 기간 내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체질을 강화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중기중앙회는 또한 "우리 모두는 고인의 뜻을 계승해 사회 각 부문에서 대통합을 이뤄 지금의 경제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선진 일류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우리나라 민주화와 외환위기 극복에 기여한 김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린다"며 "우리는 슬픔을 이겨내고 국가경제 발전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채윤정기자 e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