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대중 전 대통령 장례 절차는

유족 협의후 국장 또는 국민장 거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대중 전 대통령이 18일 서거함에 따라 장례절차와 형식이 어떻게 진행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고 김 전 대통령의 장례는 현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국장 또는 국민장으로 거행할 수 있다.

`국장ㆍ국민장에 관한 법률 제3조'에 따르면 대통령직에 있던 자 혹은 국가ㆍ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국민의 추앙을 받은 자는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대통령이 결정하는 바에 따라 국장 또는 국민장을 거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 5월 23일 서거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는 정부와 유족이 협의해 국민장으로 치러진 바 있다. 역대 대통령의 경우 현직에 있다 서거한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장례만 국장으로 치러졌다. 최규하 전 대통령은 국민장, 이승만 전 대통령과 윤보선 전 대통령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진행됐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장례의 경우 유족이 국민장을 원하면 정부가 국무위원 간담회를 개최, 기획재정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장의 선례, 장의방침사항, 소요재원 등을 논의하게 된다.

이후에는 임시 국무회의를 개최해 국민장 여부를 결정하고 장의위원회 구성, 업무분담, 소요재원 등을 결정한다.

국무회의 심의를 거친 후에는 행정안전부 장관이 집행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장의위원회 구성 및 신문 공고를 추진한다. 또 빈소설치, 장의절차, 운구계획 등 장의 집행계획을 수립하고 행안부 제1차관이 주재하는 관계기관간 실무회의를 개최해 부처별 업무분담을 논의한다. 이후에는 행안부 제1차관을 단장으로 한 실무준비단을 편성해 장의 세부집행계획을 수립ㆍ진행하게 된다.

배옥진기자 with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