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 뉴스` 제재받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6월23일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키드 뉴스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심의에 들어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6일 "현재 전담 모니터를 배치해 해당 사이트의 정보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며 "현재까지의 모니터링 결과 여성앵커들이 상의를 벗은 채 방송을 하고, 여성의 오르가즘에 대하여 노골적이고 저속한 대화를 나누는 등 선정적 정보들이 다수 제공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심의위원회는 "`네이키드 뉴스'의 관련 법규 위반 사항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며 제재 가능성을 강하게 내비쳤다.

심의위원회는 이어 "청소년 보호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네이키드 뉴스'에 청소년유해매체물 결정에 대한 의견을 요청하는 등 심의를 위한 사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여성앵커들이 알몸으로 뉴스를 진행하는 `네이키드 뉴스'는 인터넷 사이트와 모바일을 통해 `어덜트 버전'과 `틴 버전'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서비스 개시 당시부터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강희종기자 mindle@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