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ㆍPCㆍ휴대폰 `영역파괴` 시작됐다

컨버전스3.0 `3스크린 플레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TVㆍPCㆍ휴대폰 `영역파괴` 시작됐다
단말기ㆍ네트워크ㆍ콘텐츠 간 충돌ㆍ융합 가속도
KT도 3S전략 구체화… 모바일동기화 등 숙제


방송 통신 컨버전스(융합) 시대의 총아 `3 스크린 플레이'(3 Screen Play)가 밀려온다.

3 스크린 플레이란 미국 AT&T가 고안한 개념으로, TVㆍPCㆍ휴대폰을 인터넷으로 연결해 사용자들이 동일한 콘텐츠를 3가지 스크린에서 끊김 없이(seamless)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한마디로 단말기, 네트워크, 콘텐츠를 하나로 통합하는 이른바 `컨버전스3.0'의 총아인 셈이다.

이런 3 스크린 전략을 어떻게 짜느냐는 향후 컨버전스 시대의 주도권을 누가 쥐느냐의 문제로 이어진다. 글로벌 통신사업자는 물론, 정보기기 제조업체와 인터넷 플랫폼업체까지 3 스크린 전략 구체화에 총력을 기울이는 이유다.

이미 AT&T, 버라이즌 등 통신사는 물론 애플과 노키아 등 제조업체들까지 자신들의 고유영역을 3 스크린으로 확대하고 있다. 합병KT와 SK텔레콤이 유선과 무선을 기반으로 3스크린 전략을 구체화하고 있는 것도 이런 글로벌 추세와 무관치 않다. 컨버전스 3.0을 향한 3 스크린 플레이의 현황과 과제를 정리한다.

◇왜 3 스크린(3S) 플레이인가〓3 스크린 전략의 태동은 컨버전스를 통한 영역 붕괴가 그 배경이다. 통신사업자, 제조업체, 인터넷 플랫폼 업체들은 기존의 사업만으로는 성장이 더 이상 확대될 수 없다는 점을 깨달으면서 영역 확장을 시도한다. 방송은 통신으로, 통신은 방송으로, 또 제조사는 솔루션과 콘텐츠 영역으로 그 세력을 확장하는 가운데 3 스크린 전략이 나온 것이다.

통신업계가 통신과 방송을 묶어서 파는 경쟁에서 출발해 최근에 콘텐츠 서비스까지 연결하기 위해 일련의 시도를 하는 것이나, 애플과 노키아 등이 전통적인 제조업의 한계를 벗어나 기존 이통사의 영역을 침범하며 콘텐츠 분야로 그 세력을 확대하는 것이 구체적인 사례다.

이런 전략은 결국 붕괴와 융합을 통해 기존 방송과 통신, 제조와 솔루션 및 콘텐츠 생태계에 일대 변혁을 가져올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바꿔 말하면 3 스크린 전략을 잘 짜서 실현하는 업체가 있다면, 그 업체가 방송이든 통신이든 아니면 제조사이든간에 컨버전스 시대의 주도권을 잡게된다는 의미다. 여기에는 3 스크린 플레이가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의 메가트렌드로 떠오르는 융합, 개방, 확장의 특징을 모두 지니고 있다는 점도 작용하고 있다.

소비자 측면의 변화도 중요한 배경이다. 이제 더 이상 소비자들은 한 개의 기기에서 한가지 플레이(서비스)만을 원하지 않는다. 퇴근길에 휴대폰으로 보던 드라마를 집에 와서 끊김 없이 TV나 PC로 보고 싶어한다. 엔터테인먼트는 물론이고 업무와 관련된 것도 마찬가지다.

업계의 한 전문가는 "생활밀착형 정보기기인 TV, 휴대폰, PC간 융합, 연동, 확장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3 스크린 플레이는 컨버전스 3.0 시대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나온 전략으로 이해된다"고 말했다.

◇애플로부터 시작된 제조사의 도전〓미국 애플은 제조사의 한계를 극복한 대표적인 사례다. 아이팟과 매킨토시의 성공을 등에 업고 이제는 음악, 게임, 영화 등을 서비스하는 아이튠즈와 각종 소프트웨어를 사고 파는 앱스토어까지 성공시키며 통신사업자들을 자극하고 있다.

여기에 최근에는 아이폰과 애플TV까지 내놓으면서 이미 3 스크린 전략을 위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콘텐츠까지 3박자를 갖추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애플이 선보인 `모바일미'서비스는 3 스크린 전략과 관련해 주목할 가치가 있다.

모바일미는 컴퓨터와 아이팟터치, 아이폰을 동기화시켜 집안의 컴퓨터에 있는 사진이나 파일을 아이팟터치를 통해 친구들에게 보여줄 수도 있는 특징이다. 집에서 컴퓨터로 작성하던 파일을 직장에서 쉽게 꺼내보고 수정할 수 있게 해준다. 아이튠즈를 통해 다운받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애플TV를 통해서도 감상할 수도 있다.

플랫폼 사업자인 마이크로소프트(MS)의 `라이브 메쉬'는 모바일미에 견줄 수 있는 서비스다. 라이브 메쉬는 모든 디바이스를 하나로 연결하고 이들 데이터를 동기화해 단일하게 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 한마디로 라이브 메쉬로 동기화된 다양한 복수의 윈도 지원 컴퓨터들의 데이터를 동기화해 중앙의 웹을 통해 모두 관리하고 공유할 수 있는 것이다.

제조업체인 삼성전자와 노키아 등도 하드웨어 중심에서 서비스 플랫폼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해 다양한 하드웨어를 포함하는 3 스크린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09년 3월 유럽에서 휴대폰이나 PC에서 영화, TV드라마 등을 내려 받을 수 있는 `무비스토어' 서비스를 시작했다. 무비스토어는 다양한 비디오 콘텐츠를 내려 받아 PC에서 바로 감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휴대폰으로 전송해 볼 수 있도록 했다.

노키아도 더이상 휴대폰 업체가 아님을 선언했다. 휴대폰 기반의 지도, 광고, 게임 서비스를 담은 포털 사이트 `오비'와 소프트웨어 유통서비스인 `모시'를 중심으로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유무선인프라 갖춘 통신업계의 주도권경쟁〓미국의 메이저 통신업체들은 휴대폰과 PC, IPTV를 번들링한 결합상품 판매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이들 3개 플랫폼을 기반으로 동영상 콘텐츠와 광고를 제공하는 전략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미국 업체들은 크로스 플랫폼 서비스 실현을 위한 기본적 인프라인 차세대네트워크(NGN) 기반의 시스템 구축을 시작으로 콘텐츠 라이선싱 계약이나 3 스크린 광고 발굴과 이를 전담하는 부서를 강화하고 있다.

실제 AT&T의 경우 3 스크린 콘텐츠 패키징 및 전송을 지원항 CDN(콘텐츠공급 네트워크)에 7000만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 2007년에는 모바일 동영상 공유 서비스인 `AT&T 비디오 쉐어' 서비스를 미국 160개도시 전역에 시작했다. 지난 2008년에는 `2008 마스터즈 토너먼트' 골프경기를 AT&T U-verse와 AT&T 블루 룸, AT&T 브로드밴드TV 및 휴대단말까지 3 스크린을 통해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유럽의 오렌지는 `Contents, Everywhere'를 표방하며 멀티플랫폼 콘텐츠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4분기부터 프랑스 시장을 시작으로 TV와 PC, 휴대폰을 대상으로 프리미엄 콘텐츠를 제공하는 `오렌지 시네마 시리즈'를 제공을 본격화하고 있다.

한국의 합병KT도 3S 전략을 구체화하고 있다. KT의 3 스크린 전략은 유무선 통합네트워크를 통해 디지털정보와 콘텐츠를 연동(Sync), 공유(Shift), 원격저장(Storage)하는 또 다른 `3 S' 전략으로 표출되고 있다. 이를 통해 유선과 무선, 온라인과 오프라인간 컨버전스를 활성화 시켜 나간다는 복안이다. SK텔레콤 역시 3 스크린 전략의 일환으로 콘텐츠 사업과 광고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향후 과제와 전망〓3 스크린 전략은 이제 태동기이기 때문에 풀어야할 숙제가 적지 않다. 또 3 스크린의 추진 주체가 방송이냐, 통신이냐, 아니면 제조사이냐에 따라 그 과제의 양상도 달라진다.

통신사업자들의 경우 3 스크린의 구성 요소 가운데 휴대폰을 빼면 아직 이렇다할 스크린 장악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단점이다. IPTV의 활성화와 자체 웹포털 구축 또는 기존 포털과의 제휴 강화가 필요한 이유이다.

콘텐츠 소싱 경쟁력 강화 또한 반드시 풀어야할 숙제다. 업계의 한 전문가는 "아이폰이나 아이팟터치가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이유도 아이튠즈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다운받아 감상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소프트웨어와 콘텐츠를 대량 확보하지 않고서는 3 스크린 경쟁에서 승부수를 던지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통사들의 콘텐츠 사업은 그 적극적인 의지에도 불구하고 쉽게 풀리지 않고 있다. KT가 최근 수익이 나지 않는 콘텐츠 사업을 매각하며 관련사업을 수익 중심으로 재편하고 있는 것은 이같은 어려움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기술적으로는 모바일 동기화 구현과 확장성 확보 등이 숙제로 꼽힌다. 마이크로소프트사의 `라이브 메쉬'나 애플의 `모바일미' 서비스는 이미 상용화됐지만 모두 TV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다. 아직은 반쪽짜리 3 스크린인 셈이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휴대폰에 저장된 자료를 곧바로 이용하도록 TV와 휴대폰이 무선으로 동기화되는 기술개발의 필요성을 지적하고 있다.

업계의 한 전문가는 "애플이 가장 경계하는 대상은 다름 아닌 개방과 확장을 무기로 삼고 있는 `안드로이드'"라며 "개방과 확장은 3 스크린 플레이가 그 세력을 넓히는 가장 중요한 변수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응열기자 uykim@

<자료참조>
-KISDI, '3스크린 플레이 서비스 추진현황'
-애틀라스리서치 '구체화되고 있는 3 스크린 플레이'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