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국내 도입 `말만 무성`

보조금ㆍ고가 약정요금제 등 난제… 1년 넘게 미궁에 빠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애플 아이폰의 국내 도입이 추진중이지만 1년이 넘도록 설만 난무할 뿐 실제 도입 여부는 아직도 미궁에 빠져있다. 최근에는 KT가 협상을 타결했고 내달 출시일자를 잡고 있다는 미확인 정보까지 난무하면서 오히려`도장을 찍어봐야 안다'는 회의론까지 확산되고 있다. 국내 아이폰 도입 문제로 1년여 넘게 말만 무성한 상황이다.

그러면 아이폰의 국내 도입을 막고 있는 난제는 무엇일까.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보조금 △고가의 약정요금제 △독점 판매권 여부 △콘텐츠서비스에 대한 이통사 배제 등 이슈들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KT가 최신형 3GS 대신 구형 3G 아이폰을 12만원선에 들여오고 2년 약정에 일정한 정액 데이터 요금제에 가입한다는 조건이 유력하다. SK텔레콤도 KT가 받아들이면 우리도 도입한다는 식으로 물밑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져 상황이 꼬이고 있다. KT관계자 역시 "아이폰 도입을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도입시기도 명확치 않다"고 못박았다.

국내 아이폰 도입에 최우선 선결과제는 보조금 문제다. 애플이 이통사로부터 받는 보조금 수준은 극비에 부쳐지고 있지만, 사업자마다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업계에서는 3G 아이폰의 경우, 최소 400달러 이상의 보조금을 지불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국내 휴대폰 시장에서 통상 이통사의 보조금은 많아야 20만원대 전후, 따라서 보통의 두 배가 넘는 50만원 이상의 보조금은 이통사로서는 상당한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일정한 물량 게런티까지 요구하면 부담은 증폭된다.

데이터 요금제 역시 부담스럽긴 마찬가지다. 이통사로서는 아이폰에 지급한 보조금을 회수하기 위해 2년 약정기준에 고가 정액요금제 의무가입을 요구하는데 KT도 예외는 아니다. 실제 휴대폰업계에서는 KT가 아이폰 도입에 대비, 음성과 데이터를 포함한 9만원대 정액요금제를 검토한다는 설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AT&T가 아이폰 판매시 2년 약정에 7만원선의 무제한 요금제에 가입시켰던 것에 비춰, 국내에서도 비슷한 수준의 정액제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물론 무선인터넷이 활성화되지 않은 국내에서 가입자들이 이같은 고가 요금제를 받아들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또 아이폰 출시와 함께 고가의 무제한 데이터요금제를 출시할지, 보다 저렴한 용량제한 정액요금제로 갈음할지도 관심사다. 그 수위는 KT가 아이폰의 잠재력을 얼마나 평가하는지에 따라 달라질 전망이다.

그러나 이러한 가정도 어디까지나 KT의 독점권을 전제로 한 것이다. SK텔레콤이 나서면 또 얘기가 달라진다. KT가 아이폰 도입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은 고착화된 이통시장에 충격파를 던지고 SK텔레콤의 가입자 점유율(50.5%)을 잠식하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KT에 이어 SK텔레콤까지 아이폰을 도입하면 사실상 이러한 가정이 무용지물이 된다. 애플로서는 양쪽 모두 공급하는 게 여러모로 유리하다. KT가 눈치를 보는 이유다.

그러나 SK텔레콤도 KT와 똑같이 아이폰 도입에 따른 부담을 안고있는 데다, 특히 멜론과 같은 콘텐츠사업에 미칠 여파까지 고려해야 하는 만큼, 선택이 쉽지만은 않다. 애플의 SW장터인 `앱스토어'와 음악서비스인 `아이튠스'는 이통사를 근본적으로 배제하는 모델이다. 따라서 아이폰 도입이 결과적으로 이통사의 미래 수익모델 일부분을 포기하는 것과 같은 역효과를 낼 것이란 지적이다. 아이폰 도입이 `찻잔속 태풍'에 그칠 가능성도 배재할 수 없다. 한 업계전문가는 "아이폰 도입은 국내 통신사업자들이 기존에 접하지 못한 새로운 시장질서와 맞딱 뜨리는 것"이라며 "단순한 휴대폰 도입이상의 변화와 파장을 맞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훈기자 hoon21@

◆사진설명 : '들어오나? 안 들어오나?' 애플의 아이폰 국내 도입을 놓고 1년여 넘게 갖가지 소문과 논란만 확대되고 있다. 소비자 입장에선 아이폰이 빨리 공급되기만을 바라는 심정이지만, 보조금 문제, 고가의 약정제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만만치 않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