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키드뉴스 국내 서비스 시작

  •  
  • 입력: 2009-06-23 15:5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성 앵커들이 알몸으로 뉴스를 진행하는 네이 키드 뉴스의 국내 서비스가 23일부터 시작됐다.

네이키드뉴스 코리아는 이날 여성앵커들과 노출 수위, 서비스 방식 등을 공개하고 정식으로 유료 인터넷방송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네이키드뉴스는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한 `어덜트` 버전과 15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틴` 버전을 나눠 서비스되고 어덜트 버전은 여성앵커들이 상반신을 노출한 차림으로, 틴 버전은 비키니와 란제리 룩 차림으로 진행된다. 앵커는 모델과 연기자, 회사원 등 다양한 이력을 지닌 한국인 20대 여성 9명으로 구성됐고, 유료 회원 가입비는 월 정액으로 9천900원이다.

뉴스 형태는 매일 같은 방식의 뉴스를 전하는 프로그램과 요일별로 다른 형식으로 구성되는 프로그램으로 나뉘고, 버라이어티 형식의 프로그램도 편성될 예정이다.



네이키드뉴스 코리아측은 우선 홈페이지를 통해 뉴스를 내보내고, 휴대전화로도 시청이 가능하도록 KT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1999년 출범한 네이키드뉴스는 현재 캐나다 등 전 세계 80여 개국에서 인터넷방송이나 TV 등을 통해 서비스되고 있다. 음란성과 선정성 문제와 관련해 네이키드뉴스 코리아측은 법적 검토를 통해 문제가 없다고 밝히고 있으나,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 결과에 따라 뉴스 서비스가 계속될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방통심의위 관계자는 "이제 서비스가 시작되는 만큼 모니터링을 통해 19세 이상서비스의 음란성 수준을 판단할 것"이라며 "음란물로 판단된다면 서비스가 차단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15∼19세 미만 서비스의 경우도 선정성을 검토해 청소년 유해매체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사진설명 : 23일 오전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네이키드뉴스 코리아 런칭 발표회' 행사에서 여성 진행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난 1999년 설립된 '네이키드 뉴스'는 진행자가 처음부터 아예 옷을 입지 않은 채 등장하거나 뉴스 진행 도중 옷을 벗는 스트립쇼 형식을 도입, 주목을 받아왔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