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BM, 클라우드 행보 주목

경쟁사 달리 물밑 움직임… "구체적 전략 마련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HP, 한국EMC 등 경쟁사들이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영업, 마케팅을 최근 들어 부쩍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IBM이 상대적으로 조용한 움직임이어서 향후 대응이 주목된다.

한국IBM은 한국에 클라우드컴퓨팅센터를 개소한 이래 올 들어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에 대해 정공법보다는 각종 제품 발표회 및 행사 등을 통해 우회적으로 소개하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

하지만 본사는 최근 `엔터프라이즈 이니셔티브 클라우드 컴퓨팅 디비전'(Enterprise Initiatives cloud computing division) 조직을 둘 정도로 클라우드 컴퓨팅에 역점을 두고 있다. 특히 퍼블릭 외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에 대해서도 영업, 마케팅력을 모으고 있다.

최근에는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전용장비)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는 `클라우드 버스트' 이름으로 IT 부서가 기업 내부적으로 클라우드 같은 서비스를 구현하도록 한다. IBM은 우선 소프트웨어 개발과 테스팅용 시장을 타깃으로 어플라이언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에 비해 한국 시장에서 클라우드 컴퓨팅 움직임이 미미한 데는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 서비스/컨설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업 부문을 갖고 있어 관련 메시지가 효율적으로 통합되지 않은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한국에 개소한 클라우드 컴퓨팅센터(전세계 13곳)의 결과물도 가시화되지 않고 있는 점도 클라우드 컴퓨팅 전략 부재의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한국IBM 관계자는 "현재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해 역량을 모으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준비하는 것도 있지만 지금 밝힐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역점을 두게 될 프라이빗 클라우드 사업은 대기업 대상으로, 또한 퍼블릭 클라우드는 `로터스 라이브' 등을 앞세워 SMB(중견중소기업)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무종기자 mjki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