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IT정보화

클라우드 컴퓨팅, 기업부담 줄인 `빌려쓰는 IT`…세계적 트렌드로 부상

해외선 이미 상용화… 아마존ㆍ구글 등 주도속 통신ㆍ솔루션업체 가세
삼성SDS, 전문업체와 손잡고 서비스 추진… 정부도 잇단 프로젝트 

박상훈 기자 nanugi@dt.co.kr | 입력: 2009-06-10 20:00
[2009년 06월 11일자 7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클라우드 컴퓨팅, 기업부담 줄인 `빌려쓰는 IT`…세계적 트렌드로 부상

■ 클라우드 컴퓨팅시대
(1) 왜 클라우드 컴퓨팅인가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이 새로운 IT 메가 트렌드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른바 `빌려쓰는 IT'를 불리는 이 새로운 흐름은 해외에서 잇단 성공사례를 만들면서 국내에서도 일부 선도업체를 중심으로 사업화 움직임이 속속 감지되고 있다. 정부도 다양한 시범사업을 통해 전방위 지원에 나서고 있어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조기에 개화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왜 클라우드 컴퓨팅인가=클라우드 컴퓨팅이란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운영하기 위한 IT 인프라를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것이다. 전기나 수도처럼 필요한 만큼 사용하고 쓴 만큼 지불하는 형태다.

기업 입장에서는 대규모 데이터센터나 관리 조직을 운영할 필요가 없고 시스템 확장에 대한 위험 부담도 덜 수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는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가격을 낮춰 판매할 수 있다. 사회적으로도 IT 인프라 관리 인력의 중복 운영 부담이 줄어들고 새로운 서비스와 사업 모델을 다양하게 시도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올해 10대 전략 기술 가운데 두 번째로 클라우드 컴퓨팅을 꼽았다. 또 다른 시장조사업체 메릴린치는 2011년 세계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1600억 달러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컴퓨팅 자원을 전기나 수도처럼 빌려쓴다는 개념은 이미 오래된 아이디어였다. 특히 최근 아웃소싱이 확대되고 분업화와 규모의 경제를 통한 경제성이 강조되면서 컴퓨팅 자원에까지 그 개념이 확대될 수 있는 문화적 변화가 뒤따르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게다가 경제활동 전체가 인터넷 기반으로 옮아가면서 대규모 리소스를 구축해 이를 대여하는 방식의 사업이 가능해진 것도 이같은 사업모델의 가능성을 높여주고 있다. 네트워크 속도의 전반적인 개선과 가상화와 같은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 기술의 발전도 최근 들어 클라우드 컴퓨팅이 실현될 수 있는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1100만건 기사 변환 비용 200만원=해외에서는 이미 클라우드 컴퓨팅이 다양한 서비스로 상용화돼 있다.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과 같은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노키아, 애플 등 단말기 제조사들은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통신사업자들도 인프라 제공 서비스 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이밖에 IBM, HP, EMC 등 솔루션 업체들이 기업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을 겨냥해 신제품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고 클라우데라와 같은 클라우드 기술력을 무기로 니치 마켓을 형성해 가고 있다.

특히 아마존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대표 성공사례로 꼽힌다. 지난 2004년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서비스를 시작으로 스토리지, 데이터베이스, 컴퓨팅 파워 등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서비스 트래픽은 이미 지난해 아마존닷컴을 넘어섰다.

이같은 면에서 아마존은 사실상 더 이상 온라인 쇼핑업체가 아니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컴퓨팅은 빌려쓰는 IT의 장점이 어떤 것인가를 새롭게 만들어가 고 있다. 뉴욕타임즈의 경우 지난 1851년부터 1980년까지의 1100만건 기사를 PDF로 변환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신규로 구매하는 대신 아마존 EC2와 S3, 그리고 하둡(Hadoop) 플랫폼을 활용했다. 단 하루만에 이 모든 작업을 완료할 수 있었으며 당시 뉴욕타임즈가 아마존에 지불한 비용은 채 200만원이 안되는 1465달러였다.

◇국내 업체도 속속 사업화=해외 성공사례가 잇달아 발표되면서 국내에서도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통신사업자와 인터넷데이터센터업체를 중심으로 기존 데이터센터를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하려는 노력이 본격화되고 있고 삼성, LG 등 단말기 업체들도 스마트폰 기반 고객을 대상으로 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일부 벤처 기업들도 국내에서 독자적인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시작했다.

삼성SDS는 최근 미국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업체 `클라우데라'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클라우드 서비스 상용화에 나서고 있다. 모바일과 디지털 미디어 분야 등이 구체적으로 거론되고 있으며, 특히 방대한 클라우드 컴퓨팅 파워를 이용해 가족 병력과 DNA를 분석, 각 개인의 미래 건강상태를 예측하는 의료 서비스도 구상하고 있다.

정부도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지원에 나서고 있다. 지경부와 방통위를 중심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프로젝트가 잇달아 발주되고 있고 내년 이후 추가 예산을 확보하기 위한 아이디어 수집과 정책 기안에 들어갔다.

특히 클라우드 컴퓨팅은 하드웨어 업체와 소프트웨어 업체, 서비스업체, 통신업체 등 다양한 기업들이 주요 맴버로 참여하는 폭넓은 생태계를 구성할 수 있어 취약한 국내 IT 산업 기반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1세기는 클라우드의 시대=이처럼 갈수록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아직 보완해야 할 점도 있다.

서비스 안정성은 클라우드 확산의 핵심 선결 조건으로 거론되고 있다. 지난 2008년 7월 아마존의 S3 서비스가 8시간 동안 멈춘 것을 비롯해 구글, 애플 등 굴지의 클라우드 업체들의 클라우드 서비스들이 잇달아 장애를 일으켜 이를 이용하던 사용자 중 상당수가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했다. 짐키, 미디어맥스와 같은 업체들은 회사가 폐업하면서 서비스 자체를 중단해 수만명의 사용자들이 피해를 입기도 했다.

이밖에도 데이터 보안에 대한 우려, 대규모 적용 사례가 많지 않다는 점,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문제, 기존에 사용하던 시스템과의 통합 문제 등도 클라우드 컴퓨팅 확산을 위해 보완이 필요한 분야로 꼽힌다. 특히 국내 기업들은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문화적인 거부감도 커 내부 데이터가 외부에 저장되는 것에 우려하는 시각도 여전하다.

그러나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은 견실한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KT 경제경영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은 올해 1조 9000억원에서 2011년엔 최대 3조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규호 KAIST 교수는 "21세기 들어 컴퓨팅 자체가 유틸리티화하면서 클라우드가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며 "크게는 정부 단위의 서비스부터 작게는 가정의 PC 수리까지 향후 다양한 형태의 클라우드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훈기자 nanugi@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