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OS `티맥스 윈도` 7월 첫선

'티맥스데이' 행사서… 독자개발 오피스ㆍ브라우저도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한 PC용 운영체제(OS)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칭 `티맥스윈도(Tmax Window)'가 오는 7월 첫 선을 보인다.

티맥스소프트(대표 문진일)는 오는 7월 7일 코엑스에서 `티맥스데이'를 개최하고 이 자리에서 `티맥스윈도'를 공개, 시판에 들어간다고 10일 밝혔다. 티맥스데이는 업계 관계자 2000명 이상이 참석하는 대규모 행사로, 올해는 티맥스윈도 단일 제품으로 전체 행사를 구성할 예정이다.

티맥스윈도는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티베로'와 함께 티맥스소프트의 차세대 먹거리 제품으로 꼽힌다. 지난 3년 6개월간 수백명의 연구인력을 투입, 개발해 왔으며 현재 한창 마무리 작업을 진행 중이다. 내달 1일부터 사내 직원을 대상으로 베타테스트가 시작되며 외부 파견 직원 등을 제외하면 PC 1000대 이상의 테스트가 될 전망이다.

당초 티맥스소프트는 티맥스윈도의 강점으로 기존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용 소프트웨어(SW)와의 호환성, 강화된 보안, 저렴한 가격 등을 내세웠었다.

윈도용 SW와의 호환성과 관련해 회사측은 오피스를 비롯해 주요 SW에 대한 호환 기능이 순조롭게 구현되고 있다고 밝혔다. 허병근 티맥스소프트 상무는 "MS 윈도에서 실행되는 오피스 등은 무리 없이 실행된다"며 "티맥스가 독자 개발키로 한 오피스와 브라우저도 7월에 함께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7월 행사에서는 참석자들이 티맥스윈도에서 MS 윈도용 게임 등을 직접 실행할 수 있는 체험 부스도 마련될 예정이다.

논란이 됐던 주변기기 연동에 대해서는 이미 알려진 표준 스펙과 해당 기업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해법을 찾았다. 허 상무는 "현재 출시돼 있는 모든 주변기기를 다 지원할 수는 없지만 그래픽카드, 마우스, 프린터 등 주요 디바이스 연동은 큰 걸림돌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떤 하드웨어, SW 업체와 기술협력을 진행했는 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티맥스윈도는 티맥스소프트의 첫 일반 소비자대상(B2C) 제품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지만 중간 개발 과정과 시장전략 등 많은 부분이 여전히 베일에 싸여있다. 이에 대해 문진일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미리 공개하는 것도 검토했지만 MS라는 거대 기업과의 경쟁을 고려했을 때 마케팅 전략 측면에서 리스크가 더 크다는 것이 내부 결론이었다"며 "7월 제품 발표와 함께 소비자 시장을 겨냥한 영업 전략 등도 함께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티맥스윈도의 초기 시장은 공공부문이 될 전망이다. 문 대표는 "초기에는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시작해 시장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국내 OS시장의 10%만 가져와도 그만큼의 수입 대체 효과가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22일 이명박 대통령과 IT 업계간의 간담회 자리에서도 문 대표는 OS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티맥스윈도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이 대통령은 "제품이 출시되면 한 카피 구입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문 대표는 전했다.

한편 티맥스소프트는 내달 베타테스트에 앞서 티맥스윈도 알리기에 시동을 걸었다. 각자 자신만의 도전 스토리를 응모하면 선정된 사람에게 총 1000만원 한도 내에서 신청한 자금을 후원하는 것으로, 티맥스윈도 전용 웹사이트(www.tmaxwindow.co.kr)를 이용한 첫 프로모션이다. 김대영 티맥스소프트 부장은 "티맥스윈도가 거대 기업에 맞서 독자 OS를 개발했던 것처럼 모든 사람들의 야심찬 도전을 응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제품과 직접적으로 연계되지 않고 사회공헌 성격이 있다는 점에서도 의미 있는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업체 측은 이 사이트를 통해 티맥스윈도 관련 정보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박상훈기자 nanugi@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