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파크-컴투스 표절시비, 업계 "실망스럽다"

  •  
  • 입력: 2009-04-23 13:4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애니파크와 컴투스 사이에 발생한 표절시비가 알려진 이후 업계 관계자들도 양사의 행보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모바일게임 업계서는 선도기업 컴투스의 이미지 실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컴투스는 모바일게임 1위라는 위치에 걸맞은 도덕성을 갖춘 기업으로 평가받아왔다. 이통사 별 다운로드 순위가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치던 시절 대부분의 업체들이 자뻑(업체에서 돈을 지불하고 게임을 다운로드 받아 순위를 올리는 행위) 마케팅에 여념이 없었지만 컴투스는 예외였다.

몇년 전까지만 해도 대부분의 모바일게임 업체들이 다운로드 실적을 실제보다 과도하게 부풀려 발표했지만 컴투스는 거품이 적은 실 데이터에 근접한 다운로드 수치를 공표해 업계와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기도 했다.

모바일게임 업계에 표절시비가 빈번했지만 컴투스는 늘 피해자 입장이었다. 이 회사는 모바일게임 사업 개시 이후 창의성을 바탕으로한 게임 개발로 후발 업체들의 `배끼기` 경쟁을 유발할 만큼 표절시비로부터 자유로웠다.

컴투스에 표절 의혹이 제기된 것은 최근 출시된 `컴투스프로야구2009`가 처음이다. 이처럼 전에 없이 컴투스가 표절시비에 휘말리게되자 동종 업계 관계자들이 우려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모바일게임 업계 한 관계자는 "컴투스에 제기된 의혹이 사실이라면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상장 이후 실적 개선에 대한 압박으로 무리수를 둔 게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한 중견 개발사 대표는 "마구마구 모바일 개발 계약을 맺은 상황에서 같은 장르의 유사 게임을 출시한 점이 의아하다"며 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법적인 책임은 논외로 하더라도 도의적 책임까지 면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에서는 CJ인터넷의 부주의를 지적하는 의견도 나왔다. 온라인게임 업계 한 관계자는 "애니파크나 CJ인터넷에서 계약서에 안전조항을 넣지 않았다면 컴투스를 탓할 일이 아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분간 컴투스는 여타 온라인게임 업체들과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어려울 듯 하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제공=www.dailygame.co.kr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