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썬마이크로시스템즈 74억달러에 인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라클이 썬마이크로시스템즈를 인수했다.

오라클은 20일(현지시각) 썬마이크로시스템즈 주식을 74억달러(주당 9.50달러)에 인수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오라클은 이번 합병이 올 여름에 완료될 것이라고 밝히고, 합병으로 첫해에 오라클의 영업이익이 15억달러 늘고 두번째 해에는 20억달러 이상 늘어날 것이며, 이는 BEA, 피플소프트, 시벨시스템즈 인수 때보다 좋은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썬은 앞서 IBM과 인수 협상을 진행했으나 이 달 초 인수가격(IBM 제시액 70억달러, 주당 9.4달러)을 둘러싸고 갈등이 빚어지면서 협상이 중단된 바 있다.

오라클이 제시한 74억달러는 썬의 17일 종가(6.69달러)에 42% 가량의 프리미엄을 붙인 가격이며, IBM이 제시한 가격보다 4억달러 가량 높아진 것이다.

오라클은 썬 인수를 통해 10억대 가량의 컴퓨터 시스템을 통해 운영되고 있는 프로그래밍 언어인 `자바', 30만개 이상의 기업에서 채용하고 있는 운영체제(OS)인 `솔라리스'에 대한 운영 및 소유권을 확보하게 된다. 이로써 OS와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미들웨어, 기업용 소프트웨어 등 모든 영역의 소프트웨어 제품군을 보유하게 된 것이다. 여기에 썬의 하드웨어 부문을 확보하게 됐는데, 오라클이 하드웨어 사업에 어느 정도 비중을 둘지는 아직 미지수다.

오라클의 최고경영자(CEO)인 래리 엘리슨은 "썬을 인수하게 돼 오라클은 IT 모든 부문의 서비스를 신속하고 통합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썬은 그동안 서버 업계의 강자로 군림했으나 최근의 극심한 경기 침체와 소비시장의 위축 등으로 잇따라 분기손실을 기록하면서 어려움을 겪다 이번에 오라클에 인수됨으로써 27년의 역사를 마감하게 됐다.

오라클의 썬 인수에 따라 양 사의 내부인력 감축 등 구조조정 작업이 예상된다. 오라클의 직원은 8만6000명에 이르고, 썬은 3만3000명 가량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다. 양 사는 협상과정에서 인력 감축 등은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동식기자 dskang@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