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M 2014년 국내유치 결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학자들의 최대 축제이자 `수학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국제수학자대회(ICM) 2014년 국내에서 열린다.

대한수학회(회장 김도한)의 ICM 유치위원회(위원장 박형주)는 지난 18, 19일 중국 푸조우에서 열린 국제수학연맹(IMU) 연례 집행위원회에서 2014년 ICM 개최도시 표결을 진행, 우리나라 서울이 캐나다 몬트리올,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를 제치고 개최도시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집행위원회의 이번 표결로 결정된 ICM 개최도시 추천안은 내년 인도 방갈로에서 열리는 국제수학연맹 68개국 사무총회에서 추인 절차를 밟게 된다.

국제수학연맹이 4년마다 개최하는 세계수학자대회는 역사가 112년에 이르는 기초과학 분야의 가장 오래된 학술대회로 아시아에서는 일본, 중국, 인도가 각각 한번씩 개최했다. 행사에는 100여개 국에서 4000여명의 수학자가 참여하며 특히 개최국 국가원수가 `수학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상(Fields Medal)을 수여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우리나라는 개도국의 열악한 환경에서 출발해 유례없는 빠른 성장을 이룬 한국이 ICM을 개최할 경우 후발국들에 큰 꿈의 메시지를 줄 것이라는 것을 전면에 내세웠다. 열악한 연구 환경에서 고투하는 개도국 수학자들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강조하며 이들을 돕기 위한 실제적 방안으로 서울 ICM에 1000명의 개도국 수학자들을 초청하고 그 비용을 부담하겠다는 제안을 해 높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경애기자 naturea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