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게임즈 `크로스파이어` 북미 동시접속자 1만명 돌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최관호)는 18일 스마일게이트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1인칭슈팅(FPS) 게임 `크로스파이어'가 북미지역에서 최고 동시접속자수 1만명(3월 15일 기준)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30일 공개 서비스를 시작한지 45일만에 기록한 수치다. 또 누적 회원수도 35만명을 넘어섰다. 크로스파이어의 이같은 성과는 빠른 게임 진행이 북미 이용자의 취향에 잘 맞아떨어진 것으로 회사측은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네오위즈게임즈는 다음달 중으로 업데이트를 실시, 다양한 콘텐츠를 추가하고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조계현 네오위즈게임즈 부사장은 "크로스파이어가 성장 잠재력이 큰 북미 시장에서 의미 있는 실적을 거두고 있다"며 "북미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는 게임으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