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Tip!] 벙커 밖에서 벙커 샷 날리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클럽 길게 잡고 무릎으로 높낮이 조절


아마추어 골퍼들이 가장 꺼리는 트러블 샷 중 하나는 벙커샷이다. 게다가 볼 위치가 애매해 제대로 스탠스를 잡기조차 어렵다면 대부분의 골퍼들은 파는커녕 보기를 떠올리게 된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를 만드는 것 역시 골프의 묘미다.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라면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할까. 흔들리지 않는 게임운영은 물론 위기 상황도 곧잘 기회로 바꾸는 멋진 샷으로 정상에 등극한 신지애에게 벙커 밖에서 모래위에 놓인 볼을 쳐내야 하는 트러블 샷을 성공시킬 수 있는 노하우를 배워보자.

신지애는 골프전문지인 골프매거진에 기고한 레슨컬럼을 통해 "벙커 밖에서 벙커샷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클럽을 좀 더 길게 잡고 무릎으로 높낮이를 조절하는 게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볼이 발보다 낮은 곳에 놓여있기 때문에 허리를 굽혀 높낮이를 맞추려고 하는 동작은 미스샷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는 게 그의 조언.

신지애는 "척추 각도는 언제나 일정하게 유지해야 정확한 스윙을 할 수 있다"고 조언하면서 허리로 높낮이를 조절하는 게 아니라 무릎으로 조절해야 하다. 또 클럽도 약간 길게 잡으면 발 위치에 다른 높낮이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된다"고 덧붙였다.

스탠스 폭을 넓히고 볼을 약간 오른쪽에 둔다는 느낌으로 어드레스를 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신지애는 "스탠스 폭을 넓히면 안정적인 스윙을 만드는 데 효과적이고 트러블 샷에 대한 부담감으로 인한 뒤땅을 방지하기 위해 볼을 약간 오른쪽에 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한편 신지애는 "스윙 후 피니시는 짧게 마무리하는 게 좋다"고 전했다. 스탠스가 불안정할 때 가장 유념해야 하는 게 스윙을 깔끔하게 마무리하는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신지애는 "트러블 샷에서는 정확한 임팩트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스윙을 크게 하다보면 몸은 흔들리게 마련이고 이는 실수로 이어진다. 머리는 어드레스 자세 그대로 고정한 채 피니시는 짧게 마무리한다는 생각으로 스윙하면 까다로운 상황에서도 정확하게 볼을 때려낼 수 있다"고 말했다.

정원일 기자 umph@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