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Tip!] 비거리 향상 비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타이밍'이 가장 중요
연습으로 몸에 익혀야



시원시원한 장타는 모든 골퍼들의 꿈이다. 작은 키를 탓하기도 하고 왜소한 몸을 핑계삼아 보지만 푸른 필드를 가로지르는 폭발적인 장타는 언제나 골퍼들의 로망.

키가 작고 힘이 약하다고 해서 장타자가 될 수 없는 것일까. 대답은 `아니다'다. 팔 다리가 짧다고 해서, 힘이 약하다고 해서 단타자로 만족할 필요는 없다.

KPGA 투어에서 장타자로 손꼽히는 황인춘(36.토마토저축은행)은 "비거리는 타이밍"이라고 말한다. 177cm의 키에 평범한 체격을 갖춘 황인춘이 KPGA 투어에서 장타자로 손꼽히는 건 키가 커서도 아니고 힘이 세기 때문도 아니다.

황인춘은 "비거리는 자신의 몸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활용하느냐에 달려있는 것이지 힘에 전적으로 결정되는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가 말하는 타이밍은 무엇일까. 황인춘은 이에 대해 "내가 말하는 타이밍이란 스윙 중 최대의 힘을 쏟아 부을 수 있는 순간에 임팩트를 만들어내는 것을 뜻한다"고 설명하면서 "이런 타이밍을 잡을 수 있다면 장타의 꿈도 실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황인춘이 말하는 비거리 향상을 위한 타이밍을 잡기 위해서는 효과적인 체중이동과 연습을 통한 `감'이 중요한 요소다.

황인춘은 "타이밍은 연습을 통해 몸으로 익혀야 하는 것"이라고 말하면서 "먼저 효과적인 힘의 활용을 위해 올바른 체중이동을 익혀야 한다. 좌우로 클럽을 움직이면서 점점 스윙 크기를 키워가다 보면 체중이 좌우로 움직이는 것을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스윙 동작에서 가장 큰 힘이 느껴지는 순간이 있다. 이런 느낌을 스윙에 적용해보면 조금 씩 효과적인 체중이동에 따른 비거리 향상을 위한 최적의 타이밍을 잡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황인춘은 "비거리 향상을 위해서는 효과적인 스윙 동작이 기본이 되는 만큼 올바른 스윙 궤도와 몸동작을 만드는 데 신경 쓴다면 자연스레 장타자로 변신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원일 기자 umph@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