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 인터넷요금 최대 25% 인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속도별 차등 적용… 내년엔 5% 더 내려


올해부터 초ㆍ중ㆍ고교의 인터넷 이용요금이 최대 25%까지 인하됐다. 내년에는 추가로 5%가 인하된다.

한국정보사회진흥원(원장 김성태)은 올해부터 초ㆍ중ㆍ고교의 인터넷 이용요금을 최소 5%에서 최대 25%까지 인하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정보사회진흥원은 2005년부터 초ㆍ중ㆍ고교에 인터넷 통신서비스를 제공ㆍ관리하는 공공정보통신서비스 제공사업 전담기관이다.

이번 인터넷 이용요금 개편에 따라 모든 공공정보통신서비스 요금은 5%, 고속화 수요가 밀집된 15~100Mbps에 대해서는 15~25% 인하된다. 내년에는 추가로 5%를 인하할 계획이다.

요금 인하폭의 경우 10Mbps 요금은 52만4300원에서 49만8000원으로 2만6300원(5%), 20Mbps 요금은 100만9800원에서 79만8800원으로 21만1000원(21%)으로 각각 인하됐다. 진흥원 측은 10Mbps 이하 이용학교의 증속을 원활케 하고 이용요금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속도별로 차등을 둬 요금을 인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공정보통신서비스사업은 약 1만5000여 학교와 공공기관의 통신서비스를 통신사업자로부터 일괄 구매해 고품질의 저렴한 정보통신서비스 제공하는 것이다. LG데이콤과 SK네트웍스가 사업자로 선정돼 2006년부터 오는 2010년까지 통신서비스를 제공한다.

배옥진기자 withok@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