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시계로 영상통화 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목시계로 영상통화 한다
LG전자 '3세대 터치 와치폰' 내년 1월 CES서 공개

첫번째 착용식 상용제품
내년 중 유럽서 첫 출시



공상과학 영화 한 장면처럼 손목시계로 상대방의 영상을 보며 통화하는 게 가능해진다.

LG전자(대표 남용)는 영상통화가 가능한 시계 타입의 `3세대 터치 와치폰(LG-GD910)'을 오는 1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2009'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컨셉폰 수준이던 와치폰이 상용폰으로 출시되는 것은 사실상 이 제품이 처음이다. 3세대 터치 와치폰은 고밀도 기구설계 및 소형화 등 LG전자의 휴대폰 기술력과 디자인 역량이 총 집약된 첫 번째 착용식(Wearable) 상용제품으로 내년 중 유럽을 시작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전면에 곡선 처리된 강화유리를, 테두리에는 고급 메탈 소재 등 고급시계 제작방식을 적용했으며 현존 와치폰 중 가장 얇은 13.9㎜로 세련미를 극대화했다. 또 7.2Mbps의 3세대 HSDPA(고속하향패킷접속) 기술을 적용해 내장 카메라로 영상통화가 지원되며, 3.63㎝의 전면 터치스크린을 채택해 손가락으로 각종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목소리로 전화 걸기 등 음성인식 기능과 문자음성변환(TTS), 블루투스, MP3플레이어, 스피커폰 등 기능도 갖췄다.

LG전자 안승권 MC사업본부장은 "그 동안 컨셉 휴대폰 단계에 머물던 와치폰을 실제로 상용화함으로써 새로운 휴대폰 시장을 개척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미래 휴대폰 산업의 트렌드를 이끌 R&D 투자에 집중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훈기자 hoon21@

◆사진설명:LG전자 모델이 오는 1월 CES에서 공개될 예정으로 세계 최초로 상용화될 '3세대 터치 와치폰'을 선보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