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중 게임산업 손잡았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 1회이상 공동위원회 개최


한국과 중국의 게임 주무부처가 양국의 게임산업 육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4일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열린 한ㆍ중ㆍ일 문화장관회의에서 유인촌 문화부 장관과 차이우 중국 문화부장관 양자회담을 열고 게임산업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초 설립된 한국게임산업진흥원(KOGIA) 중국사무소의 지원으로 추진된 이번 MOU를 통해 양국은 게임관련 법령, 정책, 제도의 정보 교류와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양국에서 사회적 문제가 되는 게임 과몰입 등 역기능에 공동 대처하기로 했다. 또 게임 전문인력 양성과 게임 공동제작 분야에서 협력하고, 실무 진행을 위해 연 1회 이상 공동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유 장관은 MOU를 체결하면서 "온라인게임 강국인 양국의 협력은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으며, 세계 온라인게임 시장의 확대를 위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문화부 관계자는 "현재 전 세계 게임시장의 80% 이상은 비디오게임과 아케이드게임이 차지하고 있다"며 "이는 한국과 중국에서 주류인 온라인게임은 아직 세계 시장에서는 소수에 불과하다는 얘기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문화부는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양국의 게임산업 진흥을 위해 국제 게임전시회와 콘퍼런스를 개최하는 동시에, 국산 게임의 홍보 강화와 마케팅 지원, 기술인력 및 정보교환을 위한 추가 MOU 체결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민옥기자 moha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