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 프로그램 유포 `속수무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차단 노력에도 근절 안돼… 관계기관 협력체제 필요


정부의 해킹 프로그램 차단 노력에도 불구하고 포털사이트의 카페, 블로그 등을 통해 해킹 프로그램과 관련 정보 유포가 계속되고 있으며, 유포 형태도 진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 8월4일자 5면 참조

방송통신위원회는 22일 현재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 포털사이트 사업자들과 함께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관련 게시물을 삭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본지의 확인결과 여전히 포털사이트에 해킹 프로그램을 내려 받을 수 있게 해주는 카페들이 수십 개 개설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 카페 운영자는 포털사이트가 카페 운영을 막을 경우 다른 이름으로 카페를 다시 개설해 프로그램을 공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부 카페와 블로그 게시물은 직접 해킹 프로그램을 제공하지는 않았지만,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 프로그램 등을 판매하는 해외 사이트를 알려주는 등 해킹 프로그램을 쉽게 구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는 "관련 게시물들을 사업체 기관과 협조해 삭제하고 있지만 보안ㆍ네트워크 프로그램과 해킹 프로그램을 명확하게 판정하기 쉽지 않고 많은 시간이 필요해 단속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관계기관들의 긴밀한 협력과 누리꾼들의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 보안 전문가는 "해킹 프로그램의 판정을 담당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관련 기관들이 더 긴밀하게 협조할 필요가 있고, 누리꾼들도 프로그램을 게시할 때 문제의 소지가 있는지를 신중하게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KISA는 해킹 프로그램 확산에 대한 대책마련을 위해 현재 관련 기관들과 협의 중이며, 해킹 프로그램에 대한 기준(안)을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진규기자 kjk@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