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정부 CTO 인선 관심집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T정책 컨트롤타워 역할… 경제ㆍ의료등 전분야 IT융합 모색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자의 경제팀 윤곽이 드러나면서 `IT 기반의 오바마노믹스' 실체도 구체화될 전망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24일(현지시각) 시카고에서 차기 행정부의 경제팀을 공식 발표하고 신설되는 각료급의 CTO(국가기술총괄책임관)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정권인수팀은 백악관 선임고문에 데이비드 액슬로드를, 재무장관에 티모시 가이스너 뉴욕연방은행 총재를 내정했다. 또한 로런스 서머스 전 재무장관을 대통령 직속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에 지명했다.

이에 따라 미국 IT 및 과학기술, 정보화 정책에 큰 영향을 미칠 CTO 인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 유력 CTO로는 오바마 당선자의 하버드 동창인 줄리어스 제나코스키 전 FCC 위원장 수석고문과 빈트 서프 인터넷 창시자, 리드 헌트 전 FCC 위원장, 찰스 필립스 오라클 사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CTO는 정부 업무의 개방성 및 효율성을 제고하는 역할을 우선 맡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경제ㆍ국가안보ㆍ의료ㆍ교육 등 정부의 각종 현안 해결에 IT를 적용하는 방안을 제시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관측된다.

인터넷 대통령으로 불리는 오바마는 모든 국가 정책에 IT를 접목시킨 혁신을 통해 국가위기를 극복하고, 온라인으로 하나되는 미국 시민의 신뢰받는 정부 구현을 국정 목표로 추진하고 있어 CTO 인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바마 당선자는 특히 국가 핵심 현안인 △에너지ㆍ환경 분야와 △보건의료 △국토보안과 테러방지 분야에 IT를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그는 또 인터넷의 개방성(네트워크 중립성) 보장, 정보화를 통한 정부의 투명화, 세계 1위의 브로드밴드(광대역 통신망) 구축 등을 내세우고 있다.

한국정보사회진흥원은 `오바마 정부의 IT 정책 방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도 IT 강국의 이점을 살려 (전통산업을 지원하는) 소극적 접근에서 벗어나 IT 자체를 경제성장 동력으로 재조명하고 전략적 가치를 제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미국 CTO처럼 IT정책의 콘트롤 타워 기능을 수행할 강력한 추진체계 확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7000억달러(약 1000조원)의 구제금융 투입 방향을 결정할 가이스너 내정자는 오마바 정부의 2인자로 급부상, 우리나라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그는 클린턴 행정부에서 재무장관을 지낸 로버트 루빈 사단으로 IMF 때 한국을 직접 찾아 구제금융 지원방안을 도출하는 데 도움을 줬으며 최근 한미 통화 스와프 체결에도 결정적 역할을 한 인물이다.

김무종기자 mjkim@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