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스마트폰 미국시장 `첫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면 터치스크린폰 '인사이트' AT&T 통해 서비스


LG전자(대표 남용)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인 AT&T 와이어리스를 통해 MS 윈도 모바일 6.1 운영체제(OS)를 탑재한 HSDPA 방식의 전면 터치스크린 스마트폰 `인사이트'(LG-CT810)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7.62cm(3인치) 전면 터치스크린을 통해 인터넷, 이메일, MS 오피스 기능을 PC처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외장 마이크로SD 슬롯으로 최대32GB 확장이 가능하고 일반 이어폰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는 특히 850㎒ㆍ1.9㎓ㆍ2.1㎓ 등 전 세계 3가지 WCDMA 주파수를 모두 지원해 미국 전역은 물론 한국, 일본 등 60여개국에서 자동로밍된다. 미국 전역에서 AT&T의 네비게이션 서비스와 무선랜을 이용한 인터넷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명칭인 `인사이트'는 PC 수준의 강력한 기능과 디자인을 겸비해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LG전자는 유럽시장에서 지난해 심비안기반 KS10과 윈도기반 KS20 등 두 종의 스마트폰을 출시한 바 있지만 미국스마트폰 시장진입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사관계자는 "그동안 북미시장에서는 전략적으로 뮤직폰과 메시징 단말 두 분야에 비중을 쏟아왔다"며 "최근 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하는 데다 LG전자의 스마트폰 역량도 향상돼 진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인 SA는 북미 스마트폰 시장이 올해 3710만대에서 2010년 5080만대, 2012년 6990만대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조성훈기자 hoon21@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