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차기 CEO는 `팀 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천지, 스티브 잡스 후계자 지목… 공식논의는 없어


최근 스티브 잡스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건강 이상설이 제기되면서 스티브 잡스 CEO의 뒤를 이을 차기 CEO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1일 미 경제전문 포천지는 잡스 CEO는 IT 미래를 좌우하는 탁월한 비전과 영향력을 갖고 있는 경영 천재라고 할 수 있는데 그와 버금가는 인물은 애플의 팀 쿡 최고운영책임자(COO)라고 할 수 있다며 차기 CEO감으로 그를 지목했다.

잡스 CEO는 지난 6월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회사 행사에서 야윈 모습으로 등장하면서 시장의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잡스 CEO는 애플의 복잡해진 상품군을 바로잡기 위해 1998년 캠팩에서 일하던 팀 쿡을 고용한 바 있다. 팀 쿡은 IBM에서 12년 간 근무한 바 있으며 컴퓨터 관련 업계에서만 16년 간 근무해온 베테랑으로 평가받고 있어 CEO감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쿡은 이와 관련해 최근 지인에게 "내가 잡스를 대신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되며 그를 대체할 만한 사람은 없다"며 "잡스는 70대가 되어서도 회사를 위해 일할 것이며 내가 은퇴한 이후에도 애플을 이끌어가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쿡은 2004년 잡스 CEO가 암 수술을 받고 휴직 중이었던 두 달 간 임시 CEO로 일한 전력이 있다.

쿡은 앨라배마 출신으로 어번대에서 엔지니어링을 전공했으며 일 중독자로 불릴 정도로 일에 있어 열정적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쿡이 입사하던 당시 애플은 회사 운영이 어지럽다는 평가를 받고 있었는데 쿡은 이를 해결하는 데 톡톡한 역할을 했다. 애플에 입사하자마자 운영팀 멤버 회의를 소집했고 아시아 지역 유통과 제조 부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곧바로 중국으로 떠나는 등 몰아붙이는 스타일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쿡은 애플 입사 후 특히 제조 부문에 대해 개혁을 단행해 세계 곳곳에 위치해있는 공장, 창고 등 시설을 폐쇄하고 제조는 하도급 계약을 맺는 혁신을 단행했다.

이로 인해 재고가 급격히 줄면서 애플이 현재와 같이 `아이팟', `아이폰'을 비롯해 맥북 컴퓨터까지 히트작들을 내놓는 회사로 탈바꿈시키는 데 그가 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러나 애플 후계자는 잡스가 포함된 이사회 멤버 8명 사이에서만 논의되는 일로 공식적으로 알려진 바는 없다.

애플 담당 애널리스트로 유명한 토니 사코나기 샌포드C 베른스테인 애널리스트는 "팀은 논리적인 인물이며 그가 차기 CEO감으로 예정돼 있다 하더라도 애플 관계자들은 공개할 수 없을 것"이라며 "잡스가 애플에서 갖는 영향력이 워낙 크기 때문에 회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팀은 상대적으로 대중들에게는 덜 알려진 인물"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채윤정기자 echo@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