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인정한 `ETRI 연구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구원 64명 세계인명사전 대거 등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세계 3대 인명사전인 미국 마르퀴즈 후즈 후, 영국 IBC, 미국 ABI 등에 64명의 연구원이 무더기로 등재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들 연구원의 등재현황을 보면 마르퀴즈 후즈 후에 64명 전원이 등재된 가운데 미국 ABI와 영국 IBC에는 각각 6명, 25명이 동시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특히 지상파 DMB 동일채널 중계기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용태 박사와 박남제 박사, 한민호 박사 등 3명은 세계 3대 인명사전에 모두 등재된다.

또한 이동통신분야와 지상파 DMB, 정보보호, 지능형 로봇, 반도체 나노소재 및 소자분야에서 14명의 연구원이 세계 3대 인명사전 2곳에 동시에 등재된다.

이들 64명은 IT 전 분야에서 주도적이고 활발한 연구활동을 펼쳐 그 업적을 인정받고 있는 연구원들로 국내외 저명 학술지에 SCI급 논문을 발표하는 등 논문게재, 특허등록, 기술이전 등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는 게 ETRI측의 설명이다.

최문기 ETRI 원장은 "한 연구기관에서 64명의 연구원이 대거 세계 3대 인명사전에 등재됐다는 것은 ETRI의 연구개발 경쟁력을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라고 평가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