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은의 WHY & HOW] 슬라이스의 원인 <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립 동작때 양손 엄지-검지 꼭 붙여야


그립에 따라 구질도 변한다

`슬라이스'의 원인은 무엇일까. 지난주에 설명했던 견고한 스윙 축만으로 해결이 되지 않는다면 이번엔 그립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그립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구질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립은 스윙에 있어 매우 중요하지만 그만큼 신경이 덜 쓰이는 곳이기도 하다. 전체적인 셋업에 신경 쓰다보면 그립을 꼼꼼히 챙길 여우가 없다. 그러나 그립만 잘 확인해도 한 두 타는 손쉽게 줄일 수 있다는 점은 기억해둘 필요가 있다.

WHY☜

슬라이스가 발생하는 원인 중 하나는 그립이다. 클럽을 잡는 그립 동작이 스윙 전부터 유발하는 상태라면 결과는 불 보듯 뻔하다. 슬라이스의 주된 원인이 되는 위크 그립은 특히 슬라이스가 발생하기 쉽다. 오른손이 왼손보다 위에 놓이는 위크 그립은 아웃사이드 인의 스윙 궤도를 만들기 때문에 슬라이스가 발생할 확률이 높다.

한편 스트롱 그립의 경우에는 위크 그립에 비해 슬라이스가 발생할 확률이 적다. 그러나 스트롱 그립을 했다고 해서 슬라이스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건 아니다. 그립으로 인한 슬라이스 확률이 위크 그립에 비해 적을 뿐이다. 스트롱 그립을 했는데도 슬라이스가 고민이라면 그립 자체의 문제일 확률이 높다.

HOW☜

위크 그립이던 스트롱 그립이던 선택은 각 골퍼의 몫이다. 각 그립법마다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어떤 것이 좋고 어떤 것은 나쁘다고 말할 수 없기 때문이다. 즉 위크 그립이 슬라이스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해서 무조건 바꿔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의미다. 그러나 그립법이 선택이라면 그립법에서 꼭 지켜야 할 필수사항도 있다.

어떤 그립법이든 꼭 지켜야 하는 것은 양손의 엄지와 검지는 항상 붙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점검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사진처럼 그립을 한 상태에서 양손의 엄지와 검지 사이에 티를 꽂아보자. 엄지와 검지가 붙어있지 않은 경우에는 티를 제대로 고정할 수 없다. 또 이때 엄지와 검지에 꽂은 티는 평행한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양 손의 티가 서로 다른 방향으로 가리킨다면 그립을 수정할 필요가 있다. 이렇게 엄지와 검지에 대한 부분만 꼼꼼히 확인한다면 그립의 문제점 확인은 물론 정확한 샷을 날리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촬영&장소협찬_캘러웨이골프, 인천 영종도 드림골프레인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