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산업 정부 정책지원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중기 상생모델ㆍ세제혜택 등 민관연 한목소리

■ 이동통신 전략협의회



8일 서울 삼성동 코아로직 회의실에서 비공개로 열린 `이동통신 전략협의회'에 참석한 민ㆍ관ㆍ연 관계자는 국내 이동통신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각종 자금지원과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우선 휴대전화 핵심 부품을 생산하고 있는 팹리스 업체들은 이번 상생협력 발전전략이 산업 기반을 다지는 정책을 반영하고 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팹리스 업체 관계자는 "휴대전화 제조사와 부품업체들은 이번 발전 전략의 초점이 올바르게 잡힌 것으로 느꼈을 것"이라며 "4세대 통신 등 차기 시장을 대비해 정부와 업계가 노력을 같이 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와 LG전자, 팬택 등 휴대전화 제조업계 관계자들은 휴대전화 단말기 산업이 지식 노동집약적인 산업으로, 연구개발 인력을 확충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이동통신 산업의 연구개발 중요성을 직시하고 병역특례 등 지원 제도에 신경을 써주길 바란다는 요구와 함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지적재산권(IPR)이 너무 중소기업 위주로 지원되는 경향이 있다는 문제점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 참석한 휴대전화 부품업체 관계자는 "영세한 회사규모로 신규 투자의 어려움을 토로했다"면서 "대기업과 협력 모델을 이룰 수 있도록 정부가 관심을 갖고 협조해 줄 것과, 타 업종에 비해 낮은 임금으로 이공계 기피현상이 일어나는데 대한 정부의 지원도 요청했다"고 말했다.

SKT와 KTF, LGT 등 이동통신 서비스 업체 관계자들은 이번 정책이 부품소재에 지나치게 편중됐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통사업계 한 관계자는 "휴대전화 서비스가 3세대(3G)를 넘어 4세대(4G)를 준비해야 하는 시점인데 이통사의 매출은 정체돼 어려움이 많다"며 정부의 세제혜택 등 지원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특히 해외에 진출해 사업을 벌이고 있는 SKT와 KTF는 해외진출에 정부지원이 없었다고 불만을 토로하며 강력한 지원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동근 지식경제부 성장동력실장은 "이통산업이 프리미엄 제품 중심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것은 잘 알지만, 원천기술이 부족하고 핵심부품에 대한 대외 의존도가 여전히 높다"며 부품산업의 국산화율 제고에 업계가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김영은기자 link@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