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IM 잠금설정 7월부터 전면해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대서비스 사업자가 지원 의무화


WCDMA 3세대(3G)이동통신 사업자간 범용가입자인증모듈(USIM) 잠금설정이 7월부터 전면 해제된다. 이로써 SK텔레콤과 KTF가입자는 서비스에 상관없이 USIM칩 교체만으로 다양한 단말기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22일 전체회의에서 3G 단말기 잠금설정(USIM Lock)해제를 위한 관련 고시안을 확정하고, 관보 게재를 통해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방통위가 마련한 고시안에 따르면 WCDMA 사업자인 SK텔레콤-KTF는 오는 7월부터 USIM락을 전면 해제하고, 서비스 사업자에 상관없이 단말기 교체 없이 USIM 정보교환을 통해 주요 이동통신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지난 3월 SK텔레콤, KTF는 자사 가입자간 USIM락을 해제한 바 있다.

방통위는 이번 고시안에서 3G 서비스 중에 음성통화, 영상통화, 발신번호표시(CID), 단문메세징서비스(SMS) 등 4개 핵심서비스를 각 사업자들이 지원하도록 의무화했다.

이에 따라 전파법에 따라 7월 이후부터 출시되는 3G 단말기를 구매하는 가입자는 USIM 교체만으로 음성통화에서 영상통화, SMS에 이르기까지 주요 이동통신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방통위는 초기에는 4개 기능을 의무화하도록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USIM 교체만으로 데이터통신이나 모바일 뱅킹 등 부가서비스 기능도 상호 호환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3G 시장확산에 맞춰 가입자들이 데이터통신이나 최근 관심을 모으고 있는 USIM-뱅킹 서비스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사업자별로 충분한 준비를 해 온 만큼, 7월 시행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SK텔레콤, KTF간 3G SMS 규격이 달라 일부 문제가 됐지만, 전파법상에 7월부터 새로 출시하는 3G 휴대폰간에는 SMS 서비스 호환이 가능하도록 명시함으로써, USIM 락 해제에 따른 큰 문제는 없을 것이란 평가다.

그러나 SK텔레콤, KTF 등은 양사간 SMS 등 주요 부가서비스 부문에서 상호 호환성을 확보하는 작업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해제 시기를 더 늦춰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

한편, USIM락 해제가 실질적으로는 7월에 출시되는 단말기부터 해당된다는 점에서 일반 인들이 USIM-락 해제효과를 피부로 실감하기 위해서는 빨라야 8∼9월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경섭기자 kschoi@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