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 게임산업협회, 저작권보호 핫라인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터넷기업협회와 게임산업협회가 포털상의 불법 프리서버나 모바일게임 불법복제물 등 저작권 침해 정보 유통의 퇴치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두 협회는 23일 `게임물 저작권 침해 정보의 유통 근절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협회간 핫라인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핫라인은 게임산업협회가 자체 모니터링 및 회원사 모니터링을 통해 게시물이나 프로그램 등 게임물 저작권 침해 정보를 찾아내 인터넷기업협회에 전달하면, 협회가 각 회원사에게 저작권법에 따른 저작권 보호 조치를 요청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또 양 협회는 저작권 보호 대책을 마련하고 체계적인 모니터링 지원을 위한 협의체 구성에도 합의했다.

이재성 게임산업협회 운영위원장(엔씨소프트 상무)은 "불법서버로 인한 피해액이 연간 1500억원이 넘는 상황에서 이번 MOU가 게임에 대한 창작 의욕을 다시금 북돋는데 기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창민 인터넷기업협회 사무국장은 "이번 협회간 핫라인 구축은 저작권자와 서비스 매개자간의 신뢰를 기반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앞으로도 게임물 저작권 침해 정보 유통 차단을 위해 양 협회가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