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 MS에 "협상 반대않지만 더좋은 조건 제시하라"

  •  
  • 입력: 2008-04-08 17:4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야후 인수를 제안한 마이크로소프트(MS)가 3주 안에 협상을 타결지을 것을 최후통첩한 것에 대해 야후가 협상에 반대하지는 않지만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라고 MS에 요구했다.

야후의 제리 양 최고경영자(CEO)와 로이 보스톡 회장은 7일 MS의 스티브 발머 CEO에게 보낸 서한에서 MS의 현 인수 제안은 야후 주주들에게 최선의 조건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충분한 가치를 밑도는 조건에 회사를 인수하려는 시도는 허용하지않겠다고 밝혔다.

이는 MS가 1월31일 야후에 당시 종가에 62%의 프리미엄을 적용한 주당 31달러, 총 446억달러에 현금과 주식으로 야후를 인수하겠다고 한 당초 제안가를 높일 것을 요구한 것으로, 인수 조건을 놓고 MS-야후의 줄다리기가 벌어질 전망이다. 양 CEO와 보스톡 회장은 "우리는 주주들의 가치를 최대화하는 다른 방안들을 받아들일 수 있다"면서 MS가 야후의 가치를 충분하게 인정하는 가격을 내놓는다면 MS와의 거래도 이런 방안에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혀 MS가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한다면 협상에 나설 수 있음을 설명했다.

이들은 또 MS가 야후 경영진과 협의 없이 적대적 인수에 나설 수도 있음을 경고한 것은 비생산적인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MS는 인수 제안 이후 야후가 이를 거부하는 등 인수 추진에 진전이 없자 지난 5일 "3주의 시한을 주겠다"며 협상에 나설 것을 야후에 최후 통첩했다.

MS의 발머 CEO는 이메일을 통해 야후에 3주 안에 인수 협상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면 야후의 현 이사진을 교체하는 것을 포함해 이 문제를 갖고 야후 주주들을 직접설득하겠다고 밝혀 적대적 인수에 나설 수도 있음을 내비쳤었다.

발머는 또 인수 제안을 한 이후 2개월 동안 전반적인 주식시장 상황이 악화했고 야후의 사업도 허약해진 것으로 보이고 있다며 인수 제안가가 낮아질 수 있음도 시사했었다.

[저작권자 (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