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선 프로의 베이직레슨> (4) 다운 스윙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른쪽 팔꿈치 옆구리에 붙여야
코킹된 손목 허리높이까지 유지



스윙은 볼 전후 10cm가 결정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다운스윙 그 중에서도 임팩트 구간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지금까지 3번에 걸쳐 그립과 어드레스 그리고 백스윙을 설명한 이유 역시 정확한 다운스윙을 만들기 위한 것이었다. 다운 스윙은 말 그대로 클럽을 끌어내리는 동작이다. 톱 오브 스윙에서 클럽을 끌어내리는 것은 물론 볼을 때려내는 임팩트 동작 역시 다운 스윙의 일부다. 간혹 임팩트를 하나의 동작으로 구분해 설명하기도 하지만 임팩트는 다운스윙에서 클럽이 움직이는 과정에 불과하다. 찰나에 이뤄지는 임팩트를 따로 구분해 동작을 설명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다운스윙에서 가장 중요한 건 효과적인 궤도를 유지한 채 최대의 힘을 볼에 실어주는 것이다. 효과적인 궤도란 힘의 낭비 없이 클럽이 스퀘어(페이스가 볼과 직각을 이룬 상태)한 상태로 볼과 만날 수 있는 `길'이다. 이를 위해서는 궤도가 너무 가파르거나 평탄하지 않은 각도를 유지해야 한다. 가파르거나 평탄할 경우 헤드 페이스가 스퀘어 한 상태를 유지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다운 스윙을 시작한 후 오른쪽 팔뚝은 옆구리에 붙어있는 게 좋다. 팔뚝이 떨어져있다면 스윙 궤도가 가파르거나 평탄하게 흐를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정확한 임팩트에 방해가 된다. 또 큰 파워를 유지해 비거리를 키우기 위해서는 손목의 꺾인 상태, 즉 코킹된 손목을 허리높이까지 그대로 유지하는 것도 효과적인 스윙을 위한 노하우다. 손목이 지나치게 일찍 풀리면 헤드가 일찍 떨어지면서 미스 샷의 원인이 되기도 할 뿐만 아니라 충분한 파워를 볼에 전달하지 못하게 된다.

다운 스윙에서 빼놓을 수 없는 또 하나는 무게중심에 대한 것이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다운스윙을 시작하면서 미리 체중으로 왼쪽으로 옮겨 버리거나 반대로 임팩트 이후에도 체중이 대부분 오른쪽에 남아있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되면 정확한 임팩트는 불가능에 가깝다. 다운 스윙에서 올바른 무게중심 이동 방법은 간단하다.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는 뒤쪽 즉, 오른쪽 다리에 70%의 중심을 두고 클럽이 볼에 맞은 이후에는 체중 전부를 왼쪽 다리로 옮긴다는 기분으로 스윙해 보라. 달라진 자신의 스윙감각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사진설명>

1. 다운 스윙을 시작할 때 오른쪽 팔뚝은 옆구리에 붙어 있는 느낌을 유지하는 게 좋다.

2. 그립이 허리높이까지 내려올 때까지 손목의 코킹을 그대로 유지하도록 노력하면 비거리 향상에 도움이 된다.

3. 임팩트 직전까지는 체중을 오른쪽에 남겨두는 게 비거리 향상에 효과적이다.

추천기사